Los Angeles

64.0°

2019.12.06(Fri)

[프리즘] '비만과의 전쟁'을 시작하는 이유

[LA중앙일보] 발행 2013/07/01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13/06/30 14:51

안유회·특집 에디터

최근 비만과 관련해 중요한 두 가지 발표가 나왔다. 지난달 18일 미국의사협회는 공식적으로 비만을 질병으로 규정했고 지난달 27일에는 연방농무부가 이르면 2014년까지 전국 초·중·고교 10만 곳에서 비만을 유발하는 고칼로리 음식을 퇴출하겠다고 선언했다.

비만이 건강의 적임은 오래된 사실이다. 하지만 비만이 공식적으로 질병이 된 것과 학교내 비만 유발 음식 퇴출은 의미가 사뭇 다르다. 이제 비만은 공식적으로 공공의 적이 되었고 연방정부 차원에서 비만 퇴치의 구체적 행동이 시작됐다. '비만과의 전쟁'이 실감나는 순간이다.

하지만 왜 지금인가를 따져보면 건강도 건강이지만 돈 문제도 무시할 수 없다. 비만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정확히 얘기하면 비만이 유발하는 질병의 예방과 치료 등에 들어가는 비용이 재정을 숨막히게 하고 있는 것이다.

비만과 연관된 의료 비용을 정확하게 집계하긴 어렵다. 어떤 질병이 꼭 비만 때문이라고 밝혀내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모호한 측면을 감안하더라도 비만과 관련된 직·간접적인 의료 비용은 현재 연 1470억~2100억 달러로 추정된다. 이는 건강 관련 지출의 6~12%에 이르며 흡연이나 음주와 연관된 사회적 비용을 이미 넘어섰다. 또 이와 관련된 비용의 절반은 메디케어와 메디케이드 프로그램에서 지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기 이후의 재정 위기를 생각하면 '비만과의 전쟁'은 더는 미룰 수 없는 숙제인 것이다.

국가적 차원에서 보면 비만은 건강한 삶이라는 행복지수의 문제만이 아니다. 재정 건전성을 회복하려면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문제다. 비만은 결국 국가 재정 부담을 가중시키기 때문에 개개인에게 비만은 세금을 더 내야 할 수도 있는 원인이 됐다. 다른 사람의 비만이 나와 상관없는 문제가 아닌 것이다.

문제는 비만과 관련된 사회적 비용이 계속 늘어난다는 점이다. 비만 비용은 매년 480억~660억 달러씩 추가로 늘어난다는 것이 중론이다. 이런 추세는 2030년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간접적인 손실도 만만치 않다. 경제적인 면에서 비만으로 인한 생산성 손실은 2030년까지 매년 3900억~5800억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쯤되면 미셸 오바마가 전국의 학교를 돌며 비만퇴치 캠페인을 벌이는 것도 이해가 간다.

당장 관련 비용을 줄이려면 성인 비만을 잡아야 겠지만 미래를 보면 어린이 비만을 줄이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성인 비만은 비만 세포가 커지지만 어린이 비만은 세포의 수가 많아지기 때문이다. 한 번 늘어난 세포수는 줄지 않기 때문에 어렸을 때 비만을 잡지 못하면 나이가 들수록 더욱 어렵다. 연방농무부가 교내 판매 음식에서 퇴출 리스트를 작성하고 시행에 들어간 것은 최소 비용, 최대 효과의 예방책인 셈이다.

학교에서 학생들이 먹는 음식은 중요할 수밖에 없다. 학교에서 먹는 음식은 평생의 입맛에 큰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지금까지 교내 음식을 보면 건강보다는 편리함을 더 중시했다는 느낌을 지우기 어렵다. 사실 고칼로리 음료수와 고열량 음식 몇 개를 학교에서 퇴출했다고 비만이 금방 해결되진 않을 것이다. 지금까지의 입맛에 길들여진 학생들이 새 식단에 적응하는 데도 시간이 걸릴 것이다. 하지만 성인 비만 인구 35.7%, 미성년자 비만 인구 17%, 비만으로 인한 사망자 연 10만~40만 명을 그대로 둘 수도 없다. 비만은 돈이 너무 많이 든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