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1°

2018.11.14(WED)

Follow Us

위안부 강제 동원한 증거, 일본군 전범 판결문 공개

[LA중앙일보] 발행 2013/10/08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3/10/07 20:08

고노담화 근거가 된 자료
아베 내각은 알고도 숨겨

도쿄의 국립공문서관이 지난달 공개한 'BC급 바타비아 재판.제106호 사건'의 일부. [사진 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

도쿄의 국립공문서관이 지난달 공개한 'BC급 바타비아 재판.제106호 사건'의 일부. [사진 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군이 인도네시아의 포로수용소에서 네덜란드 여성 35명을 강제 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내용의 자료가 공개됐다고 일본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인하는 일본의 아베 신조 내각 주장에 전면 배치되는 것이다.

530여 쪽에 걸친 자료의 제목은 'BC급 바타비아 재판.제106호 사건'이다. 도쿄의 국립공문서관이 시민단체인 '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의 정보공개 요청에 따라 지난달 공개했다.

바타비아 재판은 태평양전쟁 말기 일본군에 의한 네덜란드 여성 강제 매춘 동원을 심판하기 위해 49년까지 인도네시아 바타비아에서 열린 전범 재판이다. 일본군 장교 5명과 민간인 4명에 대한 기소장과 판결문 재판 뒤 이뤄진 추가 조사 결과가 이번 공개 자료에 포함됐다.

재판에서 12년형을 받은 옛 일본군 중장의 판결문 등엔 '1944년 인도네시아 자바섬 스마랑주에 수용돼 있던 네덜란드 여성들이 일본 장교의 명령에 의해 4개의 위안소로 연행됐고 강제로 매춘을 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