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49.0°

2020.12.02(Wed)

대통령표창 수상한 미네소타 한인회 김권식 이사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10/29 16:16

“한국 덕분에 제가 덕을 본 것”
세계한인의 날

미네소타 한인회 김권식 이사장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7일 열린 표창 전수식에 참여한 한현숙 미네소타 한인회장, 김상일 시카고 총영사, 김권식 이사장, 김 이사장 부인 황성숙 씨(왼쪽부터 차례로).

미네소타 한인회 김권식 이사장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7일 열린 표창 전수식에 참여한 한현숙 미네소타 한인회장, 김상일 시카고 총영사, 김권식 이사장, 김 이사장 부인 황성숙 씨(왼쪽부터 차례로).

EVS라는 그린에너지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미네소타 한인회 김권식 이사장이 제 7회 세계 한인의날을 맞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김 이사장이 셰일가스 개발과 관련해 한국 기업이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데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다. 김 이사장은 또 입양인 단체를 후원하고 한미 청소년 교류 프로그램도 운영했으며 재미과학기술자협회에서도 활동한 바 있다.

29일 시카고 총영사관에서 열린 표창 전수식에 참석한 김 이사장은 “한국 기업이 셰일가스 관련 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도운 것은 한국 기업에 대해서 잘 알고 서로 필요한 기업을 연결시키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뤄진 것”이라며 “천연가스 버스와 풍력 터빈, 태양광 등의 사업을 통해 오히려 내가 한국 기업의 덕을 크게 본 셈”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서울대학교 항공과를 졸업한 뒤 1969년 도미, 미네소타 대학에서 석사와 박사를 마친 뒤 네브라스카에서 5년간 지낸 것을 제외하고는 계속 미네소타에 살고 있다. 한인회 뿐만 아니라 25년간 로타리클럽에서 활동하며 한국에 교환학생 30명을 보내기도 한 김 이사장은 “천연가스 분야에서는 한국 기업의 기술이 뛰어나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데 유리하다. 오랫동안 미네소타에서 비즈니스를 하면서 얻은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통해 한국 기업의 미국 진출 교량 역할을 하는데 만족한다”며 “현재 새로운 풍력터빈 발전기술을 한국기업에 전수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963년 대학 재학시 첫번째 5.16 장학생으로 선발된 바 있다는 김 이사장은 “세월이 흘러 당시 장학금을 준 분의 딸로부터 표창을 받게 돼 감개가 무량하다. 앞으로도 한국 기업과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데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춘호 기자 polipch@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