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5.24(Fri)

밴더빌트 임창하 교수…로렌드 배인트상 수상

[LA중앙일보] 발행 2013/11/05 미주판 27면 기사입력 2013/11/04 18:20

영국 초기 성삼위일체론 다룬 책
"신학·역사학자 사이 다리 되길"

한인 종교 역사학자가 세계적인 상을 수상해 화제다.

16세기 초기 근대사를 연구하는 학자들의 모임인 'SCSC(The Sixteenth Century Society and Conference)' 학회는 지난달 25일 푸에르토리코 샌 후안 지역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밴더빌트 대학교 임창하 교수(종교역사학·사진)를 '로렌드 배인톤 상(Roland H·Bainton Prize)' 수상자로 발표했다.

SCSC는 지난해 옥스포드 대학 출판부가 발간한 'Mystery Unveiled: The Crisis of the Trinity in Early Modern England·영국 초기 근대 시대의 성삼위일체론의 위기'를 쓴 임창하 교수를 올해의 역사 및 신학 부문 수상자로 결정했다.

임 교수는 "지난 4년 동안 열심히 연구해서 쓴 책인데 역사 학회에서 신학적 이슈를 다룬 책을 선정해줘서 매우 감사하다"며 "앞으로 이 책이 신학자와 역사학자들 사이에서 서로 대화를 활성화 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 책은 17세기 초기 근대 영국의 기독교인 사이에서 삼위일체론의 사상이 어떤 방식으로 정치, 문화, 종교에서 작용했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임창하 교수는 "흔히 계몽주의 사상을 이해할 때 이는 무신론자들이 모여서 이룬 사상이라는 인식이 강한데 이는 당시 기독교 교리나 역사에 대한 재평가 과정 가운데 생겨난 것"이라며 "나는 신학자이면서 동시에 역사학자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당시 시대적 상황을 연구하면서 그 당시 이슈였던 성삼위일체론에 대한 부분을 책에 담았다"고 말했다.

'로렌드 배인톤 상'은 SCSC에서 매년 ▶역사 및 종교 ▶미술 및 음악 역사 ▶문학 ▶참고 문헌 등 네 가지 부문에서 영향력 있는 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역사 학계에서는 권위있는 상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임 교수는 예일 대학교(경제학)를 졸업하고, 프린스턴 대학교를 거쳐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박사 학위(교회론)를 받았다. 밴더빌트대학교에서는 지난 2006년부터 교수로 활동하면서 영국 역사와 종교개혁사를 가르치고 있다.

장열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