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4°

2018.10.19(FRI)

Follow Us

한인 '평화의 캐롤' 이스라엘에 퍼지다

[LA중앙일보] 발행 2013/12/2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3/12/24 19:48

팔레스타인 예수탄생교회 앞 성탄 콘서트
'에버라스팅 콰이어' 50여명 첫 참가 '감격'

"WeWish You a Merry Christmas~♪♩♬"
성탄절을 맞아 이스라엘 베들레헴에서 열린 ‘2013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 50여 명의 미주 지역 한인으로 구성된 '에버라스팅 콰이어'가 청중들에게 화합하고 있다. 한인 합창단 참가는 이번이 처음으로 고운 한복 차림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베들레헴=장열 기자]

성탄절을 맞아 이스라엘 베들레헴에서 열린 ‘2013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 50여 명의 미주 지역 한인으로 구성된 '에버라스팅 콰이어'가 청중들에게 화합하고 있다. 한인 합창단 참가는 이번이 처음으로 고운 한복 차림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베들레헴=장열 기자]

성탄절을 맞아 예수가 탄생한 베들레헴에서 미주 한인들이 평화를 노래했다.

24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자치지구 내 베들레헴 예수탄생교회(Church of the Nativity) 앞 광장에서는 팔레스타인 시민, 관광객 등 1만 여명이 어우러진 가운데 '2013 크리스마스 콘서트'가 개최됐다.

이 콘서트는 성탄절을 기념하는 베들레헴의 전통 축제로 매년 열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베들레헴 시정부는 팔레스타인의 평화와 자유를 염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각국의 합창단 등을 적극적으로 초대하면서 성탄절의 의미를 전세계에 전하고 있다.

이번 콘서트를 위해 미주 지역 내 한인 크리스천 50여 명으로 구성된 '에버라스팅 콰이어(Everlasting Choir)'는 한인을 대표해 무대에 섰다. 한국 및 이민 교계를 통틀어 최초다.

베들레헴 지역에서 한국문화원 사역을 담당하는 강태윤 선교사가 베들레헴 시정부와 에버라스팅콰이어의 가교 역할을 했다.

에버라스팅 콰이어 합창단은 이날 무대에서 한복을 입고 20여 분 동안 '거룩한 밤', '위 위시 유 어 메리 크리스마스(We Wish You a Merry Christmas)' 등 캐롤 및 찬양곡 5곡을 합창했다.

에버라스팅콰이어 조헌영 목사는 "크리스마스에 예수가 태어난 역사적 장소에서 한인들이 연합 찬양을 할 수 있어서 감격스럽다"며 "한인들이 부른 노래가 팔레스타인과 전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들레헴에 거주하는 와헬 하마드(43)씨는 "한국의 전통 의상(한복)을 실제로 처음 봤는데 너무 아름답다"며 "내년 성탄절에는 한인들이 팔레스타인 사람들과 함께 각자의 전통의상을 입고 함께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콘서트는 에버라스팅 콰이어를 비롯한 캐나다, 나이지리아, 러시아 등 15개국에서 성가대 및 합창단이 참여했다. 오후 6시부터 시작된 콘서트는 자정이 넘어서까지 이어졌으며 BBC, AP 등 세계 각국에서 몰려든 20여 곳 이상의 언론들은 위성 등을 통해 생중계하며 뜨거운 취재 열기를 보였다.

☞베들레헴은

이스라엘 내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인 ‘서안지구(West Bank)’에 있는 도시다. 예수가 탄생한 지역으로 성탄 시즌이 되면 세계 각국에서 4만 여명 이상의 순례객들이 몰려든다. 이스라엘의 중심인 예루살렘에서 남쪽으로 차를 타고 10분 정도 가면 있다. 현재 서안지구는 700km에 달하는 콘크리트 장벽(8미터)에 둘러싸여 이스라엘과 분리돼 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이스라엘 정부의 허가증 없이 장벽 밖으로 나올 수 없다.

베들레헴(이스라엘)= 글·사진 장열 기자

관련기사 르포 팔레스타인-장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