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 팽목항서 희생자 애도공연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4/04/2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4/04/28 22:07
  • 스크랩
28일(한국시간) 진도 팽목항을 찾아 위로 예배와 공연을 펼친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원들이 슬픔에 잠겨 있다. 탈봇신대원으로도 유명한 바이올라대학교에는 한인들도 다수 재학 중이다. [뉴시스]
28일(한국시간) 진도 팽목항을 찾아 위로 예배와 공연을 펼친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원들이 슬픔에 잠겨 있다. 탈봇신대원으로도 유명한 바이올라대학교에는 한인들도 다수 재학 중이다. [뉴시스]
LA카운티 라미라다에 위치한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이 진도를 찾아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 학교 베리 코리 총장과 합창단원 20여명은 지난 28일(한국시간) 진도 팽목항을 찾아 예배를 하고 희생자를 애도하기 위한 성가 공연을 했다.

구세군이 준비한 무료급식 천막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한 이들은 실종자 및 사망자 가족들을 위해 '시편 23편', 'I'll fly away' 등 가슴을 울리는 성가를 선사했다.

특히 예배 마지막에 피해자 가족들과 자원봉사자들은 한국어로, 합창단은 영어로 다 같이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불렀을 때에는 진한 감동에 천막 안은 눈물바다가 되기도 했다.

코리 총장은 "슬픔을 나누고 위로하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며 피해자 가족들에게 메시지를 전하고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지난 24일 극동방송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바이올라 합창단은 대구, 대전, 광주 등지에서도 집회를 했다.

신승우 기자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