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08.23(Fri)

금호타이어, 조지아공장 재추진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6/22 16:08

채권단에 투자승인 요청…빠르면 내년 재개

금호타이어 조지아주 공장 설립을 6년 만에 다시 추진한다.

22일 ‘머니투데이’ 등 한국언론에 따르면, 금호타이어는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조지아공장 투자 승인을 요청했다. 금호타이어의 조지아공장은 2008년 5월 기공식을 열었지만 이후 회사가 유동성 위기를 겪으면서, 착공 4개월만에 공사가 중단됐다.

채권단은 17일 내부회의를 열어 금호타이어의 조지아공장 투자 건을 검토했으며 자금 조달에 문제가 없으면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타이어는 워크아웃 중이어서 신규 투자를 하기 위해서는 채권단의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채권단 내부적으로는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공장건설에 들어가는 대규모 투자금을 어떻게 조달할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금호타이어의 이 같은 요청은 최근 자동차업계의 호황에 따라 실적이 빠른 속도로 개선되고 있기 때문이다. 워크아웃을 신청하던 지난 2009년 1천196억원의 영업손실(연결 기준)을 냈던 금호타이어는 이듬해 1천662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면서 흑자를 봤다.

금호타이어가 조지아주 공장 설립에 나서면 그 시기는 올해 말이나 내년 초가 될 것으로 타이어업계는 관측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현재 베트남, 중국 등에 생산공장을 갖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