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11.16(Sat)

[봉화식의 레포테인먼트]진퇴양난에 빠진 김광현

[LA중앙일보] 발행 2014/11/12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4/11/11 22:02

그야말로 '콴더리'(진퇴양난)라고 말할수 밖에 없을 것 같다.

류현진(27ㆍLA 다저스)에 이어 한국리그(KBO)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하는 두번째 선수가 될 것이 확실시 되던 김광현(26ㆍSK 와이번스)의 행보에 비상이 걸렸다.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 입찰)을 통해 희망 구단과 액수가 밝혀졌으나 예상보다 훨씬 낮은 금액에 SK가 확실한 결론을 밝히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팍스 스포츠는 11일 가장 먼저 김광현의 포스팅 절차에 대한 결과를 보도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가 200만달러를 적어내며 김광현에 대해 단독 협상권을 차지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MLB 사무국과 KBO로부터 이를 통보받은 SK는 당황함을 감추지 못하며 회의를 거듭하고 있다. SK는 한국의 최고 투수로 떠오른 김광현이 최소 500만달러의 포스팅 금액을 제시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내심 1000만달러 이상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예상을 하고 있었다. 500만달러에 약간 모자라는 조건이라도 괜찮다는 얘기까지 돌았다.

물론 200만달러라는 숫자는 SK가 공식적으로 확인해준 것이 아니지만 큰 차이가 있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MLB 사무국에서 보내온 편지도 액수만 적혀 있었고 구체적인 구단은 없었기 때문에 SK도 언론보도를 통해 파드레스가 입찰했다는 것을 알수 있었다. 200만달러는 2년전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류현진이 다저스로부터 제시받은 조건의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금액이다.

망신을 당한 SK로서는 수용하기 어려운 것이다. '푼돈'으로 에이스를 보내봤자 명분도 얻을수 없다. 당사자인 김광현 입장에서도 무조건 받아들이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포스팅을 거절하면 2년후 완전한 자유계약 선수(FA) 자격을 얻어 재도전 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현실은 만만치 않다.

결국 김광현의 미국행 의지는 변하지 않은 가운데 구단의 결단이 어떻게 내려질지 궁금하다.

bong@koreadaily.com

관련기사 김광현 미국행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