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14(Tue)

고어소송대리인 트라이브 '표절사과'

[LA중앙일보] 발행 2004/09/30 미주판 31면 기사입력 2004/09/29 17:45

지난 2000년 대선 결과와 관련 앨 고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의 소송에서 그를 대리해온 하버드대 법학 교수가 다른 교수의 책에서 일부 구절을 표절했음을 시인하고 최근 이를 사과했다.

하버드대 헌법학 교수인 로런스 트라이브는 지난 27일 낸 성명에서 자신의 1985년 저작인 '신이여 이 영광스런 법정을 지켜 주소서(God Save This Honorable Court)'를 통해 헨리 에이브러햄 교수의 1974년 저작인 '판사와 대통령들(Justices and Presidents)에서 단어 19개로 된 구절을 포함해 일부를 표절했다고 인정했다.

하버드대측은 이와관련 즉각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라이브 교수의 지지자들은 보수적인 잡지인 위클리 스탠더드가 지난주 웹사이트를 통해 트라이브 교수의 표절문제를 들춘 것은 한 진보적인 학자에 대한 정치적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트라이브 교수는 에이브러햄 교수에게 사과했고 에이브러햄 교수는 자신은 지난 20년동안 표절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으나 사과를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