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1.13(Wed)

주한 미국 대사 피습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03/0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5/03/04 21:35

리퍼트, 민화협 강연회 도중
회원이 휘두른 칼에 큰 부상
오바마 측근…한·미 정부 비상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운데)가 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초청 강연회에서 괴한의 공격을 받은 뒤 피를 흘리며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운데)가 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초청 강연회에서 괴한의 공격을 받은 뒤 피를 흘리며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마크 리퍼트(42) 주한 미국 대사가 5일(한국시간) 조찬 강연회 도중 50대 남성의 습격을 받고 크게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전 7시40분쯤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 범국민협의회(민화협)' 주최 조찬 강연회에 참석했다가 변을 당했다.

용의자는 민화협 회원이자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인 김기종(55.사진)씨로 밝혀졌다. 목격자에 따르면 김씨는 리퍼트 대사가 헤드테이블에 착석하자 갑자기 돌진해 25cm 길이의 칼을 휘둘렀다. 김씨의 습격에 리퍼트 대사는 오른쪽 빰에 5cm 가량 자상을 입었고 손목 등도 다쳤다. 이후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았다.

김씨는 범행 직후 전쟁 훈련에 반대한다고 외쳤다. 현재 진행 중인 키리졸브 한미 연합 군사훈련으로 보인다. 그는 경찰에 붙잡힌 뒤 "오늘 테러했다. 우리마당 대표다. 유인물을 만들었다. 훈련 반대해서 만든 유인물"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과거에도 주한 외교사절을 공격한 적이 있다. 2010년 김씨는 주한 일본 대사에게 시멘트 돌을 던져 징역 2년형(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은 적이 있다.

민화협 측은 이날 사건에 대해 "경호에 미흡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미 대사관에서 경호요청이 없었으나 사전에 행사일정을 알고 나서 25명의 기동대 인력과 정보경찰 2명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씨에게 살인 미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국 정부는 "용납될 수 없는 사건이 발생했다. 가장 중요한 동맹국의 대사에 대해 자행했다는 점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미 정부도 즉각 반응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리퍼트 대사와의 통화에서 "빠른 치유를 원한다"고 알려 왔다고 백악관 대변인이 밝혔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