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20.01.20(Mon)

[기자의 눈] 아베 의회연설 막아야 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5/03/26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5/03/25 22:23

이재희/사회부 차장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연방 상.하 양원 합동회의 연설이 확정됐다. 아베 총리는 4월 26일 미국에 온다. 28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29일 의회연설을 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의 미국 방문과 의회 연설 추진이 알려졌을 때 한인들은 저지에 나섰다.

가주한미포럼과 뉴욕 시민참여센터가 일본의 역사 왜곡 중단에 대한 약속, 일본군 위안부에 사과 등을 요구했다. 연방 의회에도 아베 총리가 이를 먼저 이행한 뒤 연설을 허락할 것을 촉구했다. 이를 위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서명운동을 해오고 있다.

시민참여센터 등은 워싱턴DC에 기반을 둔 신문 '더 힐(The Hill)' 18일자에 아베 총리의 연설을 반대하는 광고를 싣기도 했다. '아베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성노예로 살았던 희생자에게 사과하라(Mr. Abe must apologize)'라는 제목의 이 광고는 아베 총리에게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중단하고 전쟁범죄에 대한 책임을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결국 연설이 성사됐다. 교토통신 보도에 따르면 존 베이너 연방 하원의장이 아베 총리에 의회 연설 초청 방침을 전달했다. 일본 총리로는 처음이다. 2006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일본 총리가 연설을 추진했지만 당시 하원 외교위원장이 하원의장에게 "신사 참배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먼저 받아야 한다. 약속하기 전에는 연설을 수락해서는 안 된다"고 이의를 제기했고 이에 압박을 느낀 고이즈미 총리가 스스로 연설을 포기하면서 무산됐다.

연설은 확정됐지만 그렇다고 여기서 포기할 수는 없다. 지금까지는 아베 총리가 역사 왜곡을 중단을 약속하고 위안부에 사과하면 연방의회 연설을 허락하도록 촉구했지만 이제부터는 연설에서 약속하고 사과하도록 하면 된다.

아베 총리가 이번 연설에서 어떤 식으로든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행위에 대해 언급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한인뿐만 아니라 미국사회도 일본군의 전쟁범죄에 대한 공식 인정과 책임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정치권도 이를 외면할 수 없는 분위기다. 에드 로이스 연방 하원 외교위원장도 "연설 수락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잘못된 역사를 바로 잡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직 시간이 있다. 연설 반대 논란을 피하기 위해 베이너 의장이 아베 총리의 연설에 임박해 의회 초청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렇다면 한 달 가량 시간이 있다.

서명은 온라인(kafus.org)에서 할 수 있다. 서명지는 가주한미포럼(Phylliskim99@gmail.com, 213-880-7992)이나 OC평통(nuacusa.org, info@nuacusa.org, 714-537-6919)을 통해 받을 수 있다. 서명지는 이들 단체나 로이스 의원실(Lauren.Pong@mail.house.gov)에 보내면 된다. LA한인회(981 S. Western Ave.)에서도 서명할 수 있다. 하는데 까지 해봐야 한다. 아베 총리의 의회 연설을 막기 위한 서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관련기사 일본 돈 인맥 아베- 안보법 반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