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2.14(Sat)

지중해 난민 사태 EU 정상회담 시작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04/24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5/04/23 18:37

5000명만 구제 방침에 비난
밀수 소탕 군사 조치도 검토

유럽연합(EU)의 정상들이 2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나 지중해를 통해 유입되는 난민 문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EU 정상들은 이번 긴급 회의에서 이른바 '인간 밀수업자'들을 소탕하기 위해 군사 조치를 진지하게 검토 중이다. 이날 긴급 회의는 지난 19일 이탈리아 앞바다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난민선 전복 사고에 따른 것이다.

AFP통신이 입수한 공동성명 초안에 따르면 EU 정상들은 또 다른 대참사를 막기 위한 10가지 행동계획을 논의했다. EU 정상들은 초안에서 "미리 밀항선을 확인하고 압수해 철거하기 위한 체계적 노력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를 시행하기 위해 페더리카 모게리나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가 필요한 안보 및 방위 정책을 준비하는 작업을 즉각 착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EU 각국은 이번 방안을 승인할 준비를 시작했다. 승인이 되면 EU 차원에서 밀입국 조직들을 소탕할 좀 더 결단력 있는 군사 행동에 나설 수 있다. EU가 불법 이민을 막기 위해 군사력을 이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사조치 이외에 EU는 난민을 위한 임시거처 5000여 곳을 마련해 주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매년 남유럽 해안으로 들어오는 난민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규모이다. 올해 지중해를 거쳐 이탈리아 몰타 그리스에 도착한 난민은 3만6000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성명에 따르면 EU는 지중해를 건너 유럽에 도착하는 대다수 난민들을 본국으로 송환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