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8.26(Mon)

간첩 혐의 억류 한국인 2명…북한, CNN 기자 불러 인터뷰

[LA중앙일보] 발행 2015/05/0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5/05/04 23:12

북한이 CNN 방송 기자를 불러 간첩 혐의로 억류 중인 한국인 2명에 대한 인터뷰를 허용했다.

CNN은 4일(현지시간) 평양의 한 호텔에서 북한 감시원을 동반한 가운데 한국인 김국기(61)씨와 최춘길(56)씨를 각각 인터뷰했고 이들이 자신들의 혐의를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들이 인터뷰에서 사전에 북한 당국으로부터 이 인터뷰에 관해 어떤 지시도 없었다고 밝혔지만, 이들의 이야기가 서로 일치하는 부분이 많고 지난 3월 북한 정부가 이들을 체포할 당시 북한 국영언론의 보도 내용과 유사했다고 밝혔다.

CNN은 이어 이들 모두 국정원의 지시로 간첩 활동을 했다고 주장했으나 이들의 혐의를 자체적으로 확인할 수 없었으며 북한 정부는 종종 억류자들에게 거짓으로 자백하게 할 때 간첩 혐의를 씌운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인접한 중국 단둥에서 사업하던 중 국정원이 북한 내 정보를 수집해 달라며 자신에게 접근했다며 3년 간 국정원 정보원으로 활동하면서 북한에서 자재가 담긴 상자들을 손에 넣었다가 체포됐고 그 중 한 상자에 군용 자재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내용물에 대해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다.

선교사인 김씨는 인터뷰에서 국정원이 중국에서 자신에게 접촉할 때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며 지난 9년 간 지도자들의 해외 방문 일정표, 위조를 위해 사용할 북한의 새 화폐 사본 등 국정원이 원하는 정보를 제공한 대가로 약 50만 달러를 받았다며 정보원에게 이 정보를 입수하는 과정에서 체포됐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뉴욕대 한인 대학생 주원문 북한 억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