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뉴욕시, 비영리단체 지원에 아시안 차별
지난 13년간 전체 지원금의 1.4%에 그쳐
아시안 분배금도 중국계 93%, 한인 4.4%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05/2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5/05/26 17:12
  • 스크랩
뉴욕시에서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시안 비영리단체들이 시정부의 지원금 분배에서 차별 대우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안아메리칸연맹(AAF)이 시 감사원 자료를 분석해 26일 발표한 '시정부 아시안 비영리단체 지원금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2~2003회계연도부터 지난 회계연도까지 13년간 아시안 단체가 시정부로부터 받은 지원금은 총 약 6억 달러로 전체 지원금 440억 달러의 1.4%에 그쳤다. 뉴욕시 아시안 인구는 지난 13년 동안 꾸준히 증가해 현재 전체 인구의 약 15%를 차지하지만 시정부의 아시안 단체 지원금 규모는 오히려 감소하거나 여전히 인구 규모 대비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 것.

아시안 비영리단체 지원금 규모는 시정부의 각 부서별로도 현저히 낮은 수준이었다. 학생들의 방과후 수업과 급식.교통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시 교육국(DOE)의 전체 지원금 22억 달러 가운데 아시안 단체 지원금은 총 1200만 달러로 단 0.5%만이 아시안 단체에 할애됐다. 또 비행 청소년 지원 등 아동 복지 서비스를 지원하는 시정부 산하 아동서비스국(ACS)은 전체 지원금 160억 달러 중 1.6% 수준인 2억5800만 달러만을 아시안 단체에 지원했다.

이 외에도 사회보장국(HRA/DSS)은 전체 지원 예산 가운데 1.5% 노인국(DFTA)은 2.7% 청소년커뮤니티개발국(DYCD)은 4.2% 보건국(DOHMH)은 0.2%로 조사 대상에 포함된 시정부 6개 부서 모두 아시안 지원금 비율이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아시안 단체는 민족별로도 지원금 규모에서 차이가 나타났다. 아시안 비영리단체 전체 지원금 가운데 약 93%인 5억5800만 달러가 중국계 단체에 돌아갔다. 한인은 아시안 단체 총 지원금 가운데 4.4%인 약 2700만 달러를 받아 필리핀(0.1%) 등 다른 아시안 단체에 비해 비교적 나았지만 중국계 단체와는 차이가 컸다.

그레이스 심 민권센터 사무총장은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인 비영리단체들은 대부분 소규모"라며 "한인 단체들이 시정부의 지원금을 받으려면 대규모 단체를 통한 하위계약(Subcontract)이 필요한데 이를 위한 신청 과정 또한 까다롭고 복잡하다"며 "지원금 규모도 상대적으로 적은데 신청 과정도 까다로워 이마저도 받기 힘든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