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7.19(Fri)

[장열 기자의 취재 그 후] 끝나지 않은 논란, 기독교 새로운 기회로

[LA중앙일보] 발행 2015/06/30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5/06/29 20:07

동성결혼이 합법화됐다.

미국은 이 때문에 그동안 수많은 논란을 겪었다. 하지만, 이번 판결로 찬반 진영의 갈등은 더욱 극심한 대립으로 치닫고 있다. 이미 보수 기독교계를 중심으로 반발의 목소리는 거세다. 이는 동성결혼 이슈가 절대로 쉽게 끝날 수 없는 문제임을 보여준다. 달리 보면 아직 기독교의 시대적 역할도 끝난 게 아니다. 교회가 이를 계기로 그 역할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봐야 하는 이유다.

그동안 동성결혼 논란은 사실상 사회적 인식과 종교적 신념 간의 대립으로 봐도 무방했다. 동성결혼을 앞장서서 반대해온 기독교는 그만큼 충격이 컸다.

다만 이번 판결로 세상이 다 끝난 것처럼 낙심할 필요는 없다. 오히려 전략의 방향을 재설정하고 자기 성찰의 계기로 삼으면 된다.

우선 기독교는 이번 판결을 보며 사회 내 교회의 영향력이 매우 약해졌음을 인식해야 한다. 지금은 종교적 신념만 내세운 주장이 설득력을 갖지 못하는 시대다. 의견을 개진할 때 내부(교회)에서 사용되는 언어가 외부(사회)에서 그대로 수용될 거라는 착각도 버려야 한다. 기독교의 가치와 신념이 잘못됐다는 게 아니다. 전달 방식의 연구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기독교는 시대적 흐름과 현상을 직시하고 이를 변화시키려는 노력과 동시에 종교적 신념을 어떻게 지켜나갈지에 대한 고민을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

성경적 신념으로 동성결혼을 반대할 수 있다. 하지만, 사회적으로 이미 한 계층을 이룬 동성애자들을 위해 기독교가 대안을 제시하려는 균형 감각도 필요하다. 오늘날 기독교는 성경이 담아내는 의미를 배척의 잣대로만 사용할 뿐이지, 그들의 아픔을 보듬고 사랑으로 대하려는 노력은 부족했다.

올바른 신앙만큼 성숙한 인격도 중요하다. 헤아림이 결여된 반대는 혐오의 또 다른 표현이자 종교적 폭력이다.

유독 동성애 이슈에만 과격하게 반응하는 것도 한번쯤 되짚어 볼 일이다. 성경에는 동성애를 비롯한 수많은 죄가 언급돼 있다. 오늘날 기독교는 내부 비리, 복음의 부재, 교회의 세속화, 목회자 성범죄 등 각종 심각한 문제에는 정작 얼만큼 민감해 하는가. 교회 역시 그리 떳떳한 상황이 아니다.

늘 냄비 끓듯 달아오르다 식어버리는 모습도 아쉬움이 남는다. 눈에 보이거나 체감되는 이슈가 터지고나서 뒤늦게 움직이는 패턴은 항상 비슷하다.

기독교는 시민 사회 속에 세상과 공존한다. 민주주의에서 가장 효과적인 목소리 전달은 투표다.

매번 발끈만 하지 말고 선거를 통해 시민으로서의 의무와 책임을 다하는 것도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하나 더. 동성결혼 이슈를 두고 기독교인이 가장 강력하게 시대를 설득할 수 있는 방법은 성경적인 결혼과 가정에 담긴 의미를 삶으로 몸소 보이며 증명하는 것이다.

이번 판결에는 기독교를 향한 여러 메시지가 숨어있다. 그걸 잘 풀어내는 게 교회의 시대적 역할이다.

관련기사 취재 그 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