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0.13(Sun)

대한항공 조현아 또 피소…'땅콩회항' 피해 박창진 사무장

[LA중앙일보] 발행 2015/07/2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5/07/23 20:31

뉴욕 법원에 손해배상 소송

'땅콩회항' 사건의 피해 당사자인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이 뉴욕주 퀸스카운티 법원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마카다미아를 서비스했던 승무원 김도희씨가 지난 3월 같은 법원에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을 상대로 소송을 냈으며, 박 사무장은 조 전 부사장만 상대로 23일 소장을 낸 것으로 24일 확인됐다고 한국 언론이 보도했다.

박 사무장은 "조 전 부사장이 기내에서 반복적으로 욕설하고 폭행해 공황장애 등 극심한 육체적·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는 취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으며 금액은 명시하지 않았다. 한국에는 없고, 미국에는 있는 제도인 '징벌적 손해배상'도 요구했다.

박 사무장은 지난 8일 '땅콩회항' 사건으로 인한 외상 후 신경증과 불면증을 산업재해로 인정받고나서 보름 만에 소송을 냈다.

박 사무장은 보스턴 소재 로펌에 변호를 맡겼으며, 조 전 부사장은 앞서 선임한 미국 로펌 '메이어브라운'을 통해 박 사무장 소송에도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조 전 부사장 측 변호인은 "박 사무장이 산업재해를 인정받는 등 한국내에서 피해를 구제받을 수 있음에도 미국 법원에 소송을 냈다"며 "김도희씨와 마찬가지로 배심재판을 통한 징벌적 손해배상을 받아내기 위해 미국법원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 전 부사장 측은 '불편한 법정의 원칙'에 따라 소송을 각하해야 한다는 주장을 되풀이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KAL 대한항공 조현아 파행-기내서 사무장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