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5.0°

2020.07.12(Sun)

화성에 '소금물' 흐른다, 나사 기자회견…외계 생명체 존재 가능성 커져

[LA중앙일보] 발행 2015/09/2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5/09/28 19:15

미항공우주국이 28일 화성 표면에서 물이 흐르는 증거라고 공개한 위성 촬영 사진이다. 사진 왼쪽의 계곡처럼 보이는 검고 좁은 띠는 소금물이 흘러 생긴 것으로 과학자들은 보고 있다.[AP]

미항공우주국이 28일 화성 표면에서 물이 흐르는 증거라고 공개한 위성 촬영 사진이다. 사진 왼쪽의 계곡처럼 보이는 검고 좁은 띠는 소금물이 흘러 생긴 것으로 과학자들은 보고 있다.[AP]

화성에 액체 형태의 '소금물'이 흐르고 있는 증거가 발견됐다고 미우주항공국(NASA)이 28일 밝혔다. 외계 생명체 존재 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새삼 집중되고 있다.

앞서 '중대 발표'를 하겠다고 예고했던 나사는 이날 워싱턴 DC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화성 표면에 소금물이 흐르고 있는 직접적인 화학적 증거를 찾았다"고 밝혔다.

그간 화성 표면에 물이 흐른 흔적이나 얼음의 존재는 알려졌지만, 액체 상태의 물이 지금도 흐른다는 증거가 제시된 것은 처음이다. 나사측은 '화성 궤도 정찰위성(MRO)'이 찍은 화성 표면의 검은 띠가 물의 흐름이라는 결론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화성에서 상대적으로 따뜻한 지역에서 관측된 이 검은 띠들은 'RSL(Recurring Slope Lineae)'로 불리며 여름이 되면 나타나고, 겨울에 사라지길 반복하고 있다.

화성의 평균 기온은 영하 60도이고 기압이 낮아 순수한 물이 액체 상태로 존재하기 어렵다. 그러나 RSL에서 관측된 화학물질인 '과염소산염'이 냉각점을 낮춰 물이 흐를 수 있다는 논리다. 일부 과염소산염은 영하 70도에서도 물을 보존할 수 있다.

이 논리를 입증하기 위해 나사측은 위성에 탑재된 소형 영상 분광계 '크리즘(CRISM)'을 사용했다. 크리즘은 화성 표면의 특정 장소에서 빛의 파장에 남겨진 특징들을 분석해 화학성분을 감지한다.

나사측은 화학성분을 분석하기 충분한 길이·밀도의 RSL이 있는 4개 지점을 먼저 찾아냈고, 해당 지역내 검은 띠들에서 과염소산염을 포함한 '염수화물(hydrated salt)'의 화학적 지문을 찾아냈다.

이번 조사의 공동 연구자인 알프레드 맥이완 교수는 "RSL의 사라짐과 나타남의 반복된 현상이 소금물의 흐름이라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현재까지 수천개에 달하는 RSL이 화성 표면에서 관측됐다"면서 소금물이 광범위하게 존재하고 있을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 물이 어디에서 왔는지, 어떻게 물이 지표위로 올라왔는지, 어떻게 주기적으로 생성이 반복되고 있는 지 등은 아직 알 수 없다고 과학자들은 설명했다.

정구현 기자

관련기사 화성 목성 토성 탐사-NASA 중국 러시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