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7.12(Sun)

‘화성에 물’ 발견자는 25살 대학원생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9/29 14:51

조지아텍 박사과정 재학중인 루젠드라 오지하

화성에서 소금물의 존재를 발견해낸 주인공이 25세 조지아텍 대학원생으로 밝혀졌다.

CNN에 따르면, 네팔 출신 루젠드라 오지하(25·사진)는 지난 28일 미항공우주국(NASA)이 발표한 ‘화성 소금물 개천’의 주요 내용을 담은 논문을 썼다. 그는 조지아텍에서 행성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연구원이다.

그는 애리조나대 학부생이던 2010년 화성 표면에서 계곡 형태의 지형(RSL)을 발견했다. RSL은 화성 표면의 따뜻한 지역 일부에 여름부터 겨울까지 존재하는 가는 줄 형태의 지형이다. 오지하 등 애리조나대 연구원들은 RSL이 소위 소금물 개천이 흐르면서 생기는 현상임을 처음으로 발견했다. 지도교수였던 앨프리드 매큐언 교수와 오지하는 2011년 이 결과를 발표했다.

오지하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RSL 발견은 학부 졸업논문이었다. 이렇게 반향이 클줄은 몰랐다”며 “난 아직 과학자가 아니라 이제 25세의 대학원생일 뿐”이라고 답했다.

네팔 출신 유학생은 그는 데스 메탈을 좋아하며, 한때 밴드 활동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조지아텍 박사 과정은 1년 정도 남았지만, 그는 이미 RSL 발견을 계기로 나사의 화성 연구에 참여중이다. 그는 한편 고국 네팔의 대지진 연구에도 관심을 쏟고 있다.


관련기사 화성 목성 토성 탐사-NASA 중국 러시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