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8.10(Mon)

북가주고교서 ‘총격 모의 발각’

김은지 기자
김은지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10/04 15:52

서머빌고교 학생 4명 체포

‘다수 살상 계획’ 증거 확보

북가주 투올러미 카운티 서머빌 고등학교 학생 4명이 집단 총격을 모의한 정황이 포착돼 카운티 셰리프에 체포됐다.

서머빌고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동쪽으로 약 170마일 가량 떨어진 투올러미 카운티에 있다. 투올러미카운티 셰리프국은 지난달 30일 서머빌 고등학교 학생 3명이 교내에서 수상한 행동을 한다는학교 당국의 신고를 받고 곧바로 출동해 교내에서 피의자 3명을 체포했다.

셰리프국은 수사 과정에서 집단 총격 살인 모의에 다른 학생 1명이 추가 가담 했음도 밝혀내 함께 구속했다.

투올러미 셰리프국은 “학교에서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을 죽이기 위해 피의자들이 상당히 자세한 계획을 세웠음을 입증하는 증거를 확보했다”며 “이 계획에는 희생자들의 이름과 장소와 방법까지 적시돼 있다”고 말했다.

피의자들은 집단살인을 위해 무기를 입수할 방법을 구체적으로 논의했으며, 계획을 세운 증거가 나오자 모의를 했다는 사실을 자백했다고 셰리프국은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