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11.20(Wed)

“ 언어를 매개로 인생을 그려 ”

 장도진 기자
장도진 기자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15/10/0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5/10/05 13:34

한국 문인협회 워싱턴지부
제8집 ‘시애틀 문학’ 출판기념회

모국의 글로 이민 1세의 역사와 발자취를 고스란히 문학으로 담아낸 ‘시애틀문학’ 제 8집 출판 기념회가 한국 문인협회 워싱턴지부(공순해 회장) 주최로 지난 3일 벨뷰 도서관에서 열렸다.

오후 2시부터 열린 출판기념회에는 협회원들과 함께 김병권 영사와 서북미문인협회의 지소영회장과 조영철 이사장, 김도희 음악인협회 부회장, 페더럴웨이 통합한글학교 박영민 이사장과 이희정 회장도 참석해 축하했다.

올해로 8번째 문학집을 발간한 한국문학협회 워싱턴지부는 이민 1세대가 주축이 되어 섬세한 글과 미래 작가를 발굴하는 등 시애틀 문단을 이끌어가는 버팀목 역할을 해내고 있다.

김백현 시인의 개회시를 시작으로 회원들의 작품낭독, 안진선 미스 시애틀의 바이올린 축하공연 등으로 감미롭고 아름다운 시간이 펼쳐졌다.

공순해 회장은 “무지개가 없는 삶과 있는 삶을 선택하라면 어느 삶을 선택하겠냐” 면서 “문학은 삶의 무지개와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관객이 있어야 영화가 존재하고, 청중이 있어야 음악이 존재하고, 감상하는 사람이 있어야 그림이 완성되듯이 독자가 있어야 문학이 생명을 얻는다”면서 한인사회의 관심을 당부했다.

김병권 영사는 “고국을 떠나 우리의 말과 글을 아끼고 창작활동을 이어가는 모습에 마음이 뿌듯하다”며 “해외에서도 국내 못지않게 작가 배출이 가능할 것 같다” 며 기대감을 보였다. 김영사는 안도현 시인의 ‘나중에 다시 태어나면’을 낭송해 축사를 대신했다.

김학인 초대회장은 “조만간 한글날이 다가오는데 세계적으로 우수한 자랑스러운 한글로 창작활동을 하는 것은 보람되고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 또 “문학은 언어를 매개로 인생을 그리는 일로, 세상이 어지럽고 인생이 삭막한 가운데 향기를 풍기고 따스한 입김을 불어넣어주는 가치있는 있는 일”이라며 성장하는 협회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시인 문창국 부회장과 수필가 염미숙씨가 '미소상'을 수상했으며, 미래 작가 소개 순서에서는 벨뷰통합한국학교의 윤지수양과 시애틀통합한국학교의 이진양이 각각 '가족에 대한 새로운 관점'과 '되고 싶은 미래의 나'를 낭독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번 시애틀 문학집에는 35명 작가들의 다양한 시와 수필이 실렸으며, 내년 공모요강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 (공순해 회장(앞줄 왼쪽 4번째)과 한국 문인협회 워싱턴주 회원들이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