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1.12(Tue)

한국 역사교과서 국정화…미주한인 60%가 반대

[LA중앙일보] 발행 2015/10/1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5/10/14 20:08

본지 설문조사 결과

한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미주 한인은 5명 중 3명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가 9~13일 KoreaDaily.com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한인들의 의견을 물은 결과, 설문조사 참가자 1334명 중 60%인 800명이 반대했다. 국정화에 찬성한 한인은 524명으로 39%였다. 모르겠다 및 기타는 10명으로 1%가 채 되지 않았다.

반대 의견을 낸 한인은 "우리나라의 앞날이 암담하기만 하다"고 우려했다. 위안부 문제에 관심이 많다는 김선영씨는 "교과서 국정화는 한국 일이 아니다. 미주에 사는 차세대 한인의 정체성과 역사교육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국정교과서를 반대했다. 그러면서 "부끄러운 역사의 청산 없이는 통일의 미래도 없다는 걸 정부가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샘 김씨는 "국사편찬위원회가 인준한 교과서에 의한 교육시책이 필요하다. 국정화를 하면 객관성, 공정성, 일관성 등이 결여된다고 하는데 교과서 집필진을 잘 구성하면 된다"며 국정교과서를 지지했다. 그런가 하면 "관심없다. 탁상·행정·당파 싸움"이라는 반응을 보인 한인도 있다.

한국 정부는 찬반 논란에도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결정한 가운데 국사편찬위원회가 국정 역사 교과서 집필진 구성에 착수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미주 한인들은 지난 6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미주동포 성명서'를 내고 서명운동(http://goo.gl/forms/Tzozxv3um3)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겨레얼살리기운동본부미주지부, 내일을여는사람들 등 40여 개 한인단체가 참여했다.

한편 황교안 국무총리는 14일 재외동포들이 사용하는 역사 교재도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대정부질문에서 일부 편향된 재외동포용 역사 교재로 인해 재외동포 청소년들이 올바르지 못한 역사 교육을 받고 있다는 새누리당 양창영 의원의 지적에 대해 "헌법 정신과 객관적 사실에 입각한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뤄져야 하는 만큼 바로잡겠다"고 답했다.

이재희 기자

관련기사 역사 -국사 교과서 국정화 집필진 논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