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1.21(Thu)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가 찬성 앞질렀다

[LA중앙일보] 발행 2015/10/23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5/10/22 20:28

서울대 교수 36명 집필 불참 선언 이어
해외 교수와 학자 10여명도 반대 성명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한국 여론이 역전됐다.

리얼미터가 22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반대한다"는 응답은 52.7%로, "찬성한다"(41.7%)를 11%포인트 앞섰다. 지난 13일 조사에선 찬성 47.5%, 반대 44.7%였다.

서울대 역사 관련 5개 학과 교수 36명도 이날 "정부 여당이 추진하는 국정교과서 집필에 참여하지 않고 연구·자문·심의 등 관련 업무에도 협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지금 정부가 만들고자 하는 국정교과서는 역사교육의 본질에 위배되고 헌법정신과 충돌한다"며 "세계시민의 보편적 기준에 어긋나는 '올바르지 않은 교과서'"라고 말했다. 이어 "뜻을 같이하는 역사학자·교사들과 힘을 합해 대안적 역사교재와 참고자료를 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해외 교수와 학자들도 나섰다. 돈 베이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오웬 밀러 영국 런던대, 렘코 브루커 네덜랜드 레이덴대, 최혜월 호주국립대 등 미국, 유럽, 호주 등에서 한국사 관련 연구와 강의를 하는 한인을 포함한 교수 10여 명은 '한국 역사학자들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를 지지하는 성명'을 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역사에 단일한 해석을 적용해서는 '올바른' 역사를 만들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국정교과서 계획은 민주국가로서 인정받은 한국의 국제적 명성에 악영향을 미치고 일본정부의 역사 수정주의를 둘러싼 분쟁에서 한국의 도덕적 기반을 약화시킬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해외 대학의 한국학 교수들은 "한국 바깥에서 많은 사람이 현재 국정교과서 논쟁을 지켜보고 있다"며 "한국정부가 역사교과서의 내용을 전유하는 것을 그만두고 다양한 견해들을 포용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 역사교육의 탈정치화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남희 UCLA 교수는 "늦긴 했지만 가만히 있을 수 없어 뜻을 같이하는 교수들의 의견 및 서명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서명에 참여하고 싶은 교수와 학자는 이메일(epa@sas.upenn.edu)하면 된다.

이재희 기자

관련기사 역사 -국사 교과서 국정화 집필진 논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