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8.0°

2020.10.31(Sat)

I-66 유료화와 동성애 학생 차별금지 ‘쟁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11/03 07:32

선거이슈 최종점검

버지니아 지방선거에서는 I-66고속도로 일부구간 유료화와 트랜스젠더 및 성소수자 차별금지법안 통과가 이슈화됐다. 각 사안의 핵심적인 내용을 소개한다.

◇I-66고속도로 일부구간 유료화
오는 2017년부터 벨트웨이 안쪽 I-66번 도로를 통행하는 3인이하 탑승차량에 대해 오전 9달러, 오후8달러를 징수할 것이라는 버지니아주 교통국의 계획이 북버지니아 지역 지방선거의 최대 쟁점으로 자리잡았다.

북버지니아지역 공화당 후보들은 민주당 주정부의 이같은 계획안을 쟁점으로 지난 2주간 집중적으로 펼친 TV·신문 등 대중매체를 통한 이슈몰이로 큰 효과를 보았다는 분석이다. 이에대해 민주당 후보들은 공화당 후보들과 마찬가지로 버지니아주 교통당국의 계획에 반대한다는 유권자 홍보에 집중하고 있다. 39선거구에서 단독출마한 현역 비비안 왓츠 후보(주하원의원) 등 극소수 민주당 후보들만이 “톨레인의 수익이 북버지니아의 교통정책에 유용하게 쓰여야 할 것”이라는 긍정적 평가를 하고 있다.

한편 이상현 후보(37선거구·공)는 “교통국의 이같은 계획에 처음부터 반대했던 나와 달리 데이빗 불로바 후보는 2주 전 부터야 자신역시 이같은 이슈에 반대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불리한 입장에 처해져서야 주민들의 의견에 귀기울이는 척 하는 민주당 후보들”을 비난했다.

한편 섀론 블로바 페어팩스 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장은 본사와의 인터뷰에서 “17달러라는 통행료는 워싱턴으로 출퇴근 하는 페어팩스카운티 지역 주민들의 현실을 무시하는 부당한 처사”라며 “교통당국이 이에대한 현실적인 복안을 마련하리라 본다”고 말했다.

◇트랜스젠더 및 성소수자 차별금지법안 개정안 통과
지난 5월 페어팩스 카운티 교육위원회에서 통과된 성소수자(동성애) 학생들에 대한 차별금지법안 개정안은 교육위원 선거는 물론 모든 북버지니아 지역 공화당 후보들이 공략하고 있는 또다른 이슈다.

문일룡 교육위원을 포함한 민주계 교육위원들은 이 법안의 통과로 “성적 수치심을 느끼며 차별받아왔던 성소수자 학생들을 보호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됐다”면서 “이는 순수한 학생보호를 위해 마련된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공화당 후보들은 이 현안을 민주계 11명, 공화계 1명으로 구성된 카운티 교육위원회가 불러온 ‘끔찍한 재앙’이라고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이들은 특히 “지금까지 선별적으로 실시되던 동성애에 대한 교육이 이 법안의 통과로 전학생들을 대상으로 의무교육으로 확대실시된다”며 “낯뜨거운 동성애를 순수한 아이들에게 가르치겠다는 민주당의 계획을 저지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공화계의 이같은 주장은 북버지니아 지역 교계와 한인들을 비롯한 보수적 주민들에게 상당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박세용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