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1(Tue)

공순해 회장 한미문단 문학상 수상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15/11/0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5/11/04 12:02

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 지부
수필 ‘발효’ 로 기성문인 부문 수상

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 지부 공순해 (사진) 회장이 2015 년 ‘한미문단’ 문학상의 수상자에 선정되었다.

‘한미문단’은 한국문인협회 미주지회(회장 강정실)의 협회지이며, 한미문단 문학상은 이 협회가 기성문인과 신인들을 대상으로 해 연간으로 실시하는 문학상이다.
이 행사에서 공순해 씨는 기성 문인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수상작은 수필 ‘발효’ 이다.

심사위원 한상렬, 강정실 평론가는 ‘발효’를 서정과 서사 그리고 정서의 사상화, 사상의 정서화에 성공한 작품이라고 시상 이유를 설명했다.
이 행사의 제 1회 문학상 수상자는 명계웅 평론가이며, 공순해 씨는 2회 수상자가 된다.

2009년 수필문학으로 등단한 공순해 씨는 제 2회 시애틀문학상 수필부문 대상과 제 13회 재외동포문학상 수필부문 우수상을 수상했고 ‘손바닥에 고인 바다’, ‘빛으로 짠 그물’ 두 권의 저서를 갖고 있다.

시상식은 오는11월 20일(금) 오후 6시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 갤러리아 홀에서 ‘한미문단’ 출판기념식과 아울러 갖게 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