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

2018.09.24(MON)

Follow Us

“북, 임현수 목사 영사접근 불허”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5/11/16  0면 기사입력 2015/11/13 11:01

자유아시아방송 보도

북한이 10개월 이상 억류 중인 토론토 큰빛교회의 임현수 목사(사진)에 대한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의 영사 접근을 허락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는 북한과 국교 정상화 일환으로 평양 주재 대사관 설치를 추진 했으나 북핵 문제로 이를 중단했다. 이에 따라 스웨덴 대사관이 임목사 억류 와 관련해 캐나다를 대신해 영사 서비스를 맡고 있다.
1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 당국은 임목사에 대한 일체의 영사 접근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관련, 큰빛교회 리사 박 대변인은"북한측에서 지난 8월 임 목사의 기자회견 동영상을 공개한 후에 석방에 대한 희망을 가졌지만, 아직 아무 소식도 없다"고 밝혔다.
한편, 임 목사 가족은 11일 성명을 내고 최근 총선을 통해 새로 들어선 저스틴 트뤼도 정부에 임 목사 석방을 위한 최우선의 노력을 경주해 주길 요청했다.
가족들은 성명에서 임 목사는 100회 이상 북한을 방문하며 북한 주민을 위해 인도적인 지원 사업을 해 왔다고 강조했다.

임 목사는 지난 1월 30일 경제개발사업 실무면담 명목으로 라선 경제특구로 들어간 뒤 2월 2일 평양으로 이동했다가 현재까지 억류 중이다.


관련기사 북한 억류 임현수 목사- 김동철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