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05.23(Thu)

위안부 기림비 중단 위해 일 자민당 의원 SF 방문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11/18 18:13

아키바 겐야 전 외교부 회장

내달1~4일, 시 관계자 만날듯

지난 9월 미국내 대도시에서는 처음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통과된 ‘위안부 기림비 건립 촉구 결의안(이하 위안부 결의안)’에 대해 일본 정부 차원의 대응이 시작됐다.

18일(현지시간) 일본 산케이 신문은 아키바 겐야 전 외교부 회장(현직 중의원)이 내달 1일~4일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해 시 관계자들과 만나 기림비 건립 설치 중단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미국내에서 주로 소도시에서 건립돼오던 위안부 동상과 기림비 등이 샌프란시스코와 같은 대도시에 건립될 경우 그 여파가 클 수 있다는 판단하에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아키바 겐야씨가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해 누구를 만날지 알려지지는 않고 있는 가운데 결의안을 통과시킨 시의원들과 에드 리 시장 등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지난달 일본계 미국인인 에밀리 무라세 SF여성지위위원회 사무국장이 위안부 결의안을 무력화하는 추가 결의안을 소위원회에 제출했지만 일부 위원과 주민들의 반대로 표결이 무기한 연기된 바 있다.<본지 10월 30일자 보도>

일본 정치인이 SF를 방문한다는 소식에 한인 커뮤니티는 물론 중국과 필리핀계 등이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위해 결성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연합(Comfort Women Justice Coalition·CWJC)’도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WJC는 27일경 한차례 모임을 갖고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CWJC의 한 관계자는 “일본의 정치인이 위안부 기림비 건립을 막기 위해 직접 SF를 방문한다는 소식에 놀랐다”며 “샌프란시스코시가 가지고 있는 위상이 큰데다 지난달 일본계 커뮤니티에서 시도한 무력화 계획이 실패하자 일본 정부가 위기감을 갖고 직접 나서는 것 아니겠냐”고 의견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일본정부가 위안부 결의안이 통과된지 두 달도 안돼 서둘러 정치인을 보내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은 기림비 건립이 구체화될 경우 더 막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정현 기자


관련기사 일본 전쟁하는 나라 시도 아베- 경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