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48.4°

2019.02.17(SUN)

러시아 경비함, 터키 어선에 실탄 발사

[LA중앙일보] 발행 2015/12/15 미주판 23면 기사입력 2015/12/14 19:01

러 "교신 응답 않고 540m내 접근"
터키 "긴장 원치 않는다, 조사 중"

러시아와 터키 사이에 경고 사격이라지만 실탄을 발사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지난달 터키 공군에 의한 러시아 전폭기 격추 사건 이후 아슬아슬한 관계가 이어지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오전 8시3분에 에게해 북부 그리스 섬 림노스에서 22km 정도 떨어진 곳에 정박 중이던 러시아 지중해 함대 소속 경비함 '스메틀리비'가 터키 예인망 어선에 경고 사격을 했다. 당시 어선은 함정 오른편으로 540m 거리까지 접근했다고 한다.

러시아 측은 "어선이 함정의 1㎞ 이내 접근해 무선 교신을 시도했으나 답하지 않았고 조명 및 로켓 신호에도 응하지 않았다"며 "600m까지 접근했을 때 안전거리를 확보한 상태에서 사격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모스크바 주재 터키 무관을 불러 항의했다.

터키 당국은 "긴장을 원치 않는다"며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해당 어선의 선장은 "러시아 군함에 접근했는지, 사격 받았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7일엔 러시아 군함이 터키 보스포루스 해협을 통과하며 한 러시아군이 미사일 발사대를 장전한 듯한 모습을 취해, 터키 정부가 항의한 일이 있었다.

양국은 지난달 수호이(Su)-24 전폭기 격추 사건 이후 긴장관계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등에 칼을 꽂았다"고 분노했고 러시아는 터키를 향해 각종 제재 조치를 쏟아냈었다. 급기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일가가 IS와 불법으로 원유를 거래하고 있다는 주장도 했다. 터키는 정당 방위였으므로 러시아에게 사과할 이유가 없다고 맞서고 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가 시리아 내 공군력을 증강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연합군에 소속된 터키 공군의 경우 최근 시리아 영공 내 활동이 중단됐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러시아 공군과의 추가 충돌 가능성을 우려한 때문으로 알려졌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