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8.18(Sun)

전미 한인 유학생 '리그 오브 레전드'<컴퓨터 게임〉대회 개최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1/23 미주판 7면 기사입력 2016/01/22 16:37

빙햄튼 뉴욕주립대 학생 이로운씨
2월 7일 접수 마감…유튜브 중계

뉴욕의 한인 학생이 e스포츠에 대한 열정으로 전미 한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대회 '빙햄튼 롤챔스(포스터)'를 개최한다.

대회를 개최하는 빙햄튼 뉴욕주립대(SUNY) 재학생 이로운(25.사진)씨는 경제학 전공이지만 프로 e스포츠 방송분야에서 활동하는 것이 목표다.

이씨는 e스포츠에 대한 열정으로 사비를 들여 대회를 준비했다. 지난해 봄.가을 시즌 두 차례 SUNY 학생을 대상으로 경기를 개최했다. 이씨는 "방송사가 하라는 대로 하는 것이 아닌 학생들이 즐길 수 있는 리그를 열고 싶었다"며 "앞으로 e스포츠 분야에서 일을 못하더라도 후회하지 않고 싶어 대회를 열었다"고 말했다.

당시 대회는 LoL과 스타크래프트1(이하 스타1) 두 개 리그로 진행됐다. 봄 시즌 대회를 거치고 나서 가을 시즌 대회는 홍보영상 제작에도 공을 들이는 등 본격적으로 준비했다. 이씨 나름대로 많은 준비를 거쳐 연 가을 리그에는 스타1에 9명 LoL에 4팀(한 팀은 5명으로 구성) 약 30명 정도가 참가했다. 많은 수는 아니었지만 이씨는 '전국 한인 유학생들이 모여 e스포츠를 즐기는 장을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

매 대회의 리그 중계는 유튜브를 통해 볼 수 있다. 지난 대회에서는 스타1은 결승전만 LoL은 전 경기가 유튜브에 게시됐다. 중계는 사전 촬영한 영상을 이씨가 하나하나 직접 편집해서 게시한다. 이씨는 "여러 명이 한 팀을 이루는 LoL 특성상 참가자들의 경기 시간을 한 번에 맞추기가 쉽지 않았다"며 "재미있는 내용과 높은 수준의 영상을 얻기 위해서는 일일이 녹화한 후 편집하는 방식을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씨는 15살 때부터 10년이 넘게 영상 편집을 공부해왔다. 2014년에는 한국의 스타1 게이머와 중국 게이머 간의 친선 경기인 '콩두스타즈파티 인 차이나' 대회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제작하기도 했다. 이 영상은 양국의 케이블 채널에서 방송됐다. 지난 SUNY 대회 홍보영상을 촬영할 때는 한국에서 전용준 캐스터 김태형 해설가 김택용 프로게이머 등 e스포츠계의 유명인사들을 직접 만나 촬영했다.

'빙햄튼 롤챔스'의 대회 방식과 구체적인 일정은 참가팀이 확정된 후 발표된다. 참가비는 10달러며 1~3등까지 상금을 준다. 오는 2월 7일까지 접수할 수 있으며 페이스북(facebook.com/binghamtonesports)에서 접수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이씨는 "SUNY를 넘어 전국의 수많은 한인 학생이 경기를 볼 것"이라며 "많은 후원과 참가를 바란다"고 전했다.

심지영 인턴기자

shim.jeeyeong@koreadaily.com

관련기사 조기 유학생 장 단점-美 대학 유학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