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11.22(Fri)

“위안부는 돈 잘 번 매춘부”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1/27 07:52

일본 극우파, 미국서 온라인 서명운동 전개 ‘충격’
캘리포니아 교육국의 위안부 역사기술 무산 의도

일본 극우단체가 ‘위안부는 고소득 매춘부였다’, ‘위안부는 미군에게도 서비스했다’는 내용을 미국 역사 교과서에 포함해야 한다는 내용의 온라인 서명운동을 시작해 충격을 주고 있다. ‘허위 위안부 이슈에 대한 풀뿌리 운동(Grass Roots Action about Fabricated Comfort Women Issue)’이라는 이름의 일본 단체는 최근 온라인 청원운동 웹사이트인 체인지닷올그(change.org)에 캘리포니아 교육국(CDE)을 상대로 이같은 내용을 게재했다. 5000명을 목표로 한 청원은 26일 오후 현재 3800여명이 참여한 상태다.

이들의 캠페인 목적은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위안부 기림비 건립 결의안이 통과된 이후 캘리포니아 교육국이 개정 교과서에 위안부 역사를 기술하는 것을 막기 위한 맞불 작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캘리포니아 교육국은 지난해 11월 10학년 역사교과서 교육과정 개정안 지침에 “위안부는 성노예의 완곡 어구로 전시에 일본군에 의해 납치된 이들을 일컫는다. 이는 20세기 역사에 가장 광범위한 인신매매 사건으로, 일본에 의해 강제된 피해자가 수천에 이를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라는 초안을 공개한 바 있다. 캘리포니아 교육국은 오는 5월 공청회에서 개정안을 확정해 2017년부터 교육한다는 계획이다.

일본 극우파의 급작스러운 청원운동은 위안부 역사에 대한 날조된 내용을 퍼뜨려 쟁점화 함으로써 교과서 기술을 무산시키려 하는 의도로 풀이되고 있다. 이에 미주 한인 시민단체들은 묵과할 수 없는 주장이라는 반응이다. 워싱턴 정신대문제대책위원회 이정실 회장은 “해당 주장의 근거로 제시된 보고서는 소수의 일본 포로와 위안부 여성만을 대상으로 진행된 인터뷰에 기반한 것으로, 그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며 “제대로 된 위안부 역사를 알리기 위한 청원(comfortwomenpetition.org)에 많은 미주 한인들이 서명해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유현지 기자 yoo.hyunji@koreadaily.com




관련기사 다시 고개 드는 한인 매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