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7.21(Sun)

[장열 기자의 취재 그 후] 교계 문제, 누구의 책임?

[LA중앙일보] 발행 2016/02/02 미주판 23면 기사입력 2016/02/01 17:54

최근 목회자들이 한인교계를 대상으로 '서울대학교 JCD연구소 최고위 과정'의 학생들을 모집했다.

취재 결과 연구소 명칭이나 주최 측이 내세운 특전(수료증 발급) 등은 학교 측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1월21일자 A-3면>

기사 보도 후 논란이 커지자 주최 측은 '서울대학교' 명칭을 빼고 유료(500달러 이상)였던 등록비를 무료로 변경했다. 관련 목회자들이 실수를 인정한 뒤 재빨리 사태 수습에 나선 것은 다행이었다. 하지만, 이런 일은 한인교계의 오래된 문제 중 하나다. 한때 '남가주기독교교회협의회'라는 단체가 유명 목회자들의 이름을 이사 명단에 무단으로 포함시켜 논란이 됐었다. 당사자들은 본인도 모르는 직함을 수년 째 달고 있던 셈이다.

'종교개혁 500주년 미주기념위원회'란 단체 역시 유사한 사례로 한인 교계에서 문제가 된 바 있다.

이런 식의 불법은 상당히 심각한 문제다.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 모든 피해가 고스란히 대중에게 돌아가기 때문이다.

선한 명분을 앞세워 종교심을 자극하면 사람 마음은 쉽게 열릴 수 있다. 그래서 무서운 게 종교 아닌가. 이때 대중은 표면적으로 보이는 유명 목회자나 명성을 내세운 단체 이름 하나만 믿고 잘못된 신뢰를 갖는다. 이는 교계를 변질시키고, 공신력도 없는 단체에 힘이 실리는 원인이 된다.

특히 종교계 행사는 신뢰와 흥행을 필요로 한다. 이를 단기간에 확보할 수 있는 건 유명 인사를 간판으로 내세우거나, 공신력 있는 단체인양 행세하는 것이다. 언론도 마찬가지다. 그래야 독자의 이목을 끌기 쉽다. 그렇기 때문에 언론 보도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 독자는 언론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기사에 실린 정보를 그대로 수용한다.

종교라는 성역과 언론 본연의 기능(비판.견제.감시)은 상충할 때가 많다. 그렇다고 본질을 잃고 기본적인 팩트 체크조차 생략한 보도는 수많은 폐해를 양산한다.

오늘날 교계에서 발생하는 각종 문제는 분명 역할을 다하지 못한 언론의 책임도 크다. 한인교계에서 횡행하는 이름 무단 사용에 대한 문제 역시 그렇다.

만약 이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다면 누구의 책임인가.

목사인가, 언론인가, 교계 단체인가. 책임소재를 따지는 사이 모든 피해는 대중에게 돌아간다.

관련기사 취재 그 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