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2.06(Fri)

[기자의 눈] 목회자는 왜 항상 더 큰 교회로 갈까

[LA중앙일보] 발행 2016/02/27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6/02/26 22:56

장열/사회부 차장·종교담당

목회자 청빙은 매번 논란이 되는 이슈다.

물론 청빙 문제는 간단하지 않다. 목사마다 처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모든 논란을 동일한 잣대로 판단할 수 없다. 원인을 한두 가지로 압축시키기에는 무리가 있고, 어떤 결론이나 대안을 선명히 도출해내기도 어렵다. 그만큼 다양한 요인이 복잡하게 얽힌 게 청빙 문제다.

그동안 한인교계에서 청빙 문제는 매번 시끄러웠다. 청빙을 시도하는 교회는 상대 교회에 대한 배려가 없었고, 원칙과 투명성이 결여된 과정으로 잡음이 계속됐다.

개인간의 협의가 우선되다 보니, 청빙에 있어 '나' 그리고 '내 교회'라는 이기적 사고가 앞섰다.

이는 수많은 폐해를 낳았다. 청빙을 두고 성경과 원칙이라는 본질적 기준보다는 사실상 목회자의 유명세, 학력, 대형 교회 시무 경력 등 대외적 '스펙'만 부각됐다. 교계 내 인맥과 정치적 입김, 알력 등이 어느 정도 보이지 않게 작용하는 것 역시 부정할 수 없다. 이러한 구조적 문제 가운데 목회자는 서서히 '프리랜서화' 됐다.

교계란 영역이 정말 평등하다고 보는가. 현실에서는 교회 규모에 따라 암묵적으로 목사의 계층이 나뉜다. 소위 어느 정도 '급'이 맞아야 청빙이 가능한 이유다. 그런 무형의 기준을 맞추려면 신학생과 목회자들이 무의식 속에 '신분 상승'을 추구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목사도 조건과 환경을 따라 교회를 옮긴다는 말이 나온다.

이 때문에 일부 목사들은 학위나 건물과 같은 가시적인 것에 얽매였다. 목회자의 능력은 교인수와 교회 크기 등으로 대변됐다.

이들에게 '스타 목사'라는 명칭을 붙여주고, 그 아우라를 영향력으로 인식하거나 인정해 준 교인의 잘못도 크다. 가진 것으로 높낮이를 구분하는 세상의 가치와 기독교의 가치는 다르다고 배웠으면서 막상 신앙은 이론에만 머문 결과다.

사실 목회자 청빙 문제는 딱히 꼬집어 비판하기도 애매하다. "기도한 뒤 결정했다"는 영적인 언어를 사용할 수 있고, '신의 뜻'이라는 종교적 명분이 뒷받침되기 때문이다. 종교라는 특수성이 뿜어내는 압도적 힘이 모든 논란을 누를 수 있는 이유다.

최근 미주 한인교계 목회자의 한국 대형교회 청빙 소식 기사로 한동안 교계가 술렁였다. 그동안 한인교계가 '청빙' 이슈에 워낙 민감했던 탓이다.

그렇다고 그동안 한인교계 내에서 발생한 청빙 논란들을 이번 상황에 그대로 투영시켜 판단해선 안 된다. 청빙 이슈는 워낙 복잡하지 않은가.

다만, 각종 청빙 논란을 취재해온 기자로서 한가지 의문은 있다. 목사의 이동과 청빙 수락의 명분, 그리고 신의 인도는 왜 매번 '상향 이동'일까. 목사들이 현재보다 더 큰 교회로 옮기는 건 봤어도, 더 작은 공동체나 교회가 부족한 지역으로 향하는 경우는 보지 못했다. 목회자의 그릇을 마치 '교회 크기'로 생각하는 인식 때문일까. 목회자들도 상향 이동은 목회의 '성공', 하향 이동은 '실패'나 '후퇴'로 여기는 듯하다.

이번에도 한 명이 떠났다. 반드시 누군가는 그 자리를 채워야 한다.

다음은 누가 신으로부터 상향 인도를 받을지 자못 궁금하다.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