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1.26(Thu)

FIFA, 간부진 뇌물수수 인정…뉴욕 법원에 손해배상 요청

[LA중앙일보] 발행 2016/03/17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6/03/16 19:17

국제축구연맹(FIFA)이 16일 월드컵 개최지 선정과 관련된 뇌물 수수를 인정하고 미국이 몰수한 FIFA 간부들의 부패한 재산 수천만 달러를 돌려달라는 손해배상 요구 청원을 미국 사법당국에 제출했다.

FIFA는 미국 법원ㆍ검찰에 "척 블레이저 미국 축구협회 부회장, 잭 워너 부회장, 제프리 웹 북중미 카리브연맹(CONCACAF) 회장 등 기소된 41명의 전직 FIFA 간부들이 끼친 손해를 배상해달라"는 청원을 제출했다.

FIFA는 전직간부들에 지급한 임금ㆍ보너스 2822만 달러, 이들이 착복한 뇌물, 횡령한 1000만 달러 등에 대한 손해배상을 요청했다.

자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기소된 사람들은 FIFA내 지위를 남용해 축구 발전에 사용될 돈을 착복, FIFA와 축구계 에 심각한 손해를 입혔다"고 말했다.

미국 검찰이 유죄를 인정한 FIFA 간부와 마케팅 관계자들에게 몰수한 금액은 1억9000만 달러다.

관련기사 FIFA 임원들 비리 체포-회장 선거- 축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