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7.06(Mon)

독주하는 리디아 고, LPGA 스윙잉 스커츠 3연패 도전

[LA중앙일보] 발행 2016/04/20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6/04/19 20:50

전인지ㆍ김세영ㆍ장하나도 출전

LPGA 투어에서 독주하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9·사진)가 이번 주에는 스윙잉 스커츠 클래식에서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21일 북가주 샌프란시스코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507야드)에서 열리는 이 대회는 유독 리디아 고와 인연이 깊다.

스윙잉 스커츠는 대만의 부호들이 만든 골프 동호회 이름이다. 대만 선수들을 후원하는 이 동호회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타이틀 스폰서를 맡아 2012년과 2013년 12월 스윙잉 스커츠 월드레이디스 마스터스라는 이름으로 대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2013년 대회 우승자가 바로 리디아 고였다. 리디아 고는 당시 프로로 전향한 이후 첫 우승을 이 대회에서 차지하는 인연을 맺었다.

이후 스윙잉 스커트는 LPGA 투어로 진출, 2014년부터 LPGA 정규투어 대회까지 개최했다.

리디아 고는 2014년과 2015년 대회에서도 정상에 올라 올해에는 3년 연속 우승을 노린다.

LPGA 투어에서 단일 대회 최다 연속 우승 기록은 은퇴한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갖고 있다.

소렌스탐은 2001년부터 2005년까지 미즈노 클래식에서 5년 연속 우승컵을 가져갔다.

한편 최근 3개 대회에서는 연속 준우승도 차지한 전인지(22)도 출전한다.이 밖에 김세영(23), 장하나(25)도 각각 시즌 2승과 3승에 도전한다.

관련기사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