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1.22(Wed)

뉴욕주 임금착취 네일살롱 143곳 적발

김지은 기자
김지은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5/1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05/09 17:25

뉴욕주 합동 태스크포스, 지난 1년간
종업원 652명에 200만불 지급 명령

지난 1년 동안 뉴욕주 네일살롱 143곳이 임금착취로 적발돼 총 200만 달러의 체불임금 지급 명령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가 9일 발표한 합동 단속 태스크포스의 네일살롱 단속 통계에 따르면 적발 업소는 조사 대상 383곳의 37%에 이르며 임금착취를 당한 종업원은 652명으로 적발 업소당 4.6명꼴이다. 지금까지 이들 업소로부터 받아낸 임금은 60만 달러다.

적발된 임금착취 사례를 보면 피해 종업원은 일주일 노동시간이 40~50시간에 달하는 데도 고작 200달러의 주급(시간당 4~5달러 수준)을 받았거나 초보자의 경우는 견습기간 동안 아예 임금을 받지 못했고 오히려 200~300달러의 비용과 장갑.마스크 등의 재료비를 별도로 지불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쿠오모 주지사는 "성실하게 일하는 종업원들의 임금착취 행위를 엄중히 단속해 나갈 것"이라며 "종업원들이 임금착취와 부당 대우를 받는 일이 없도록 주 전역에 공정한 임금체계를 정착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상호 뉴욕한인네일협회장은 "주급제로 임금을 지불하던 한인 네일살롱의 절반 이상이 주정부 단속 이후 시급제로 전환했으며 내년이면 90% 이상의 업소에 시급제가 도입될 것"이라며 "올 가을부터 업주와 종업원을 대상으로 노동법 규정과 고용계약서 작성법, 시급 계산법 등에 관한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주정부 단속 대응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정부는 네일살롱 단속에 앞서 ▶뉴욕주가 배포한 종업원.소비자 권리장전을 업소 내 눈에 잘 띄는 곳에 부착하고 ▶임금지급보증채권(wage bond)을 구입하거나 책임보험에 반드시 가입하며 ▶마스크.보호장갑 착용 등 종업원 건강과 안전 보호에 노력할 것 등 새로운 규정을 내놓은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