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8°

2018.08.14(TUE)

Follow Us

'노예 남매' 사건 피의자 부부 남편 이정택씨 보석 내고 석방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5/28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6/05/27 17:16

'노예 남매' 사건의 피의자 부부 중 남편인 이정택(53)씨가 27일 보석금을 내고 석방된 것으로 파악됐다.

브롱스에 있는 남성 구치소 버논 C 브레인센터에 수감됐던 이씨는 이날 보석금 2만5000달러를 내고 3일 만에 풀려났다.

하지만 같은 혐의로 수감된 부인 박숙영(49)씨는 보석금 25만 달러를 내지 못해 아직도 퀸즈 엘름허스트에 있는 라이커스아일랜드 교도소 로즈 M 싱어 센터에 수감 중이다.

피의자 부부의 변론을 맡고 있는 데니스 링 변호사는 이날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부부가 받은 혐의 내용은 남매가 꾸며낸 끔찍한 동화같은 이야기"라며 "피의자 부부는 결백하다. 남매의 주장이 왜 허구인지는 공판이 시작되면 점차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한인 입양아 미담 피해 생활상 모음-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