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

2018.09.22(SAT)

Follow Us

캐스린 바거·대럴 파크 11월 결선 진출 확정

이재희 기자
이재희 기자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7/07 13:54

6월 LA카운티 5지구 수퍼바이저 선거 최종 결과

지난달 7일 치러진 예비선거에서 LA카운티 5지구 수퍼바이저 후보로 출마한 캐스린 바거와 대럴 파크가 11월 결선 진출을 확정했다.

카운티 선거관리국은 6·7 예비선거 투표를 최종 집계한 결과 바거와 파크가 톱 2에 들었다고 밝혔다. 예선에서 과반 이상을 득표한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가장 많은 표를 얻은 후보 2명이 11월 선거에 진출해 당선을 가리게 된다.

마이클 안토노비치 현 5지구 수퍼바이저의 수석보좌관인 바거는 예선 직후 이뤄진 1차 투표 집계 결과에서 득표율 29.6%(10만5520표)를 보이며 일찌감치 결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사업가인 파크는 1차 결과에서 3위인 밥 허프 가주상원과 417표 차이 밖에 나지 않았지만 최종 집계 결과, 5만5185표(득표율 15.5%)를 얻으며 5만2359표(14.7%)를 기록한 허프와 2826표로 차이를 벌렸다.

안토노비치 수퍼바이저가 임기 제한으로 물러나면서 공석이 되는 5지구 예선에는 이들을 포함해 8명이 출마하면서 경쟁이 치열했다. 유력한 당선자로 꼽혔던 미첼 잉글랜더 LA시 12지구 시의원은 톱 2에 들지도 못해 결선 진출이 좌절됐다.

5지구는 샌타클라리타, 샌퍼낸도, 샌게이브리얼밸리 등을 포함하고 있다.

관련기사 캘리포니아 예비선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