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1.0°

2020.10.22(Thu)

공화당 전당대회, 일부 항의 퇴장 "트럼프 싫다"

박세용 기자 park.seyong@koreadaily.com
박세용 기자 park.seyong@koreadail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7/19 05:24

첫날부터 파행…‘아수라장’
트럼프 반대파 룰변경 시도 실패
공화당 전당대회, 일부 항의 퇴장

클리블랜드에서 열리는 공화당 전당대회 첫날인 18일 개막 행사에서 대의원들이 연사들의 발언에 환호하고 있다.

클리블랜드에서 열리는 공화당 전당대회 첫날인 18일 개막 행사에서 대의원들이 연사들의 발언에 환호하고 있다.

‘트럼프 대관식’을 저지하기 위한 공화당 내 반대세력의 목소리가 예사롭지 않다. 이들은 ‘전당대회 규정 확정’을 두고 큰 마찰을 빚는 등 공화당 전당대회 첫날부터 파행을 연출했다.

나흘간의 일정으로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퀴큰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전당대회 첫날인 18일, 전당대회 규정을 확정하는 과정에서 트럼프 반대세력은 노골적인 반발을 보였다. 이들은 경선 때 어떤 후보를 지지했는지에 상관없이 ‘구속 대의원’의 자유투표를 허용하는 쪽으로 대회 규정 변경을 시도했지만 불발에 그쳤다.

그러나 절차를 진행하던 스티브 워맥(아칸소) 하원의원이 갑자기 ‘구두투표’ 방식으로 전대 규정을 확정하자, 트럼프의 후보선출에 반대하는 대의원들이 주별로 정식 찬반투표를 하라며 반발하며 소란이 벌어졌다. 반대파들은 ‘주별 찬반투표 진행’, ‘우리는 투표를 원한다’라고 연호하자 트럼프 지지자들은 ‘USA’등의 구호로 맞서 퀴큰론스 아레나는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일부 트럼프 반대파 대의원들은 퇴장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경선 라이벌이었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의 움직임도 예사롭지 않다.

그는 전당대회 무대에서 자신의 이름과 경선 득표 기록이 불리도록 공화당수뇌부와 트럼프를 압박하고 있다고 폭스뉴스가 전했다. 이 압박은 크루즈 측 인사인 마이크 리(유타) 상원의원과 쿠씨넬리 버지니아 주 전 법무장관이 주도하고 있다.

크루즈 의원은 자신의 뜻이 수용되지 않으면, 전당대회 사흘째인 20일 실시되는 자신의 연설 직후 ‘크루즈 대의원’ 수백 명이 대거 자리를 뜨도록 한다는 구상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럴 경우 전대 대회장 한 구역이 텅 비게 되고, 공화당 측 역시 대체 대의원들을 구해야 하는 불상사가 발생할 처지다. 이런 상황에 대비해 트럼프 측은 1천여 명의 대의원 투입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미국 대선- 공화 민주 후보들 움직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