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

2018.12.13(THU)

'역사' 빠진 한미박물관 만찬행사

[LA중앙일보] 발행 2016/07/2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6/07/21 23:11

대한인국민회·흥사단 등
'역사 단체' 초청 못 받아

한미박물관 첫 공개행사인 기금모금 만찬이 21일 오후 베벌리힐스 윌셔호텔에서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행사는 홍명기 공동이사장의 개회사로 시작돼 설계를 맡은 그루엔 어소시에이츠와 이의성 나우 인스티튜트 대표가 건축 양식에 대해 설명했다. 만찬 후 계속된 2부 행사에서는 데이비드 류 시의원과 허브 웨슨 시의장이 축사했다. 웨슨 의장은 한미박물관에 "당초 200만 달러에서 350만 달러로 증액 전달키로 했다"고 밝혔다. 마지막 연설자로 연단에 오른 성 김 전 주미대사(현 필리핀)는 "오늘은 미주 한인 역사상 매우 중요한 순간"이라며 "한인 후세들이 역사를 배우고 나누며 영감을 얻을 수 있는 박물관을 짓는데 헌신해오신 박물관 관계자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사들이 행사에 앞서 자리를 함께 했다. 김상진 기자

한미박물관 첫 공개행사인 기금모금 만찬이 21일 오후 베벌리힐스 윌셔호텔에서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행사는 홍명기 공동이사장의 개회사로 시작돼 설계를 맡은 그루엔 어소시에이츠와 이의성 나우 인스티튜트 대표가 건축 양식에 대해 설명했다. 만찬 후 계속된 2부 행사에서는 데이비드 류 시의원과 허브 웨슨 시의장이 축사했다. 웨슨 의장은 한미박물관에 "당초 200만 달러에서 350만 달러로 증액 전달키로 했다"고 밝혔다. 마지막 연설자로 연단에 오른 성 김 전 주미대사(현 필리핀)는 "오늘은 미주 한인 역사상 매우 중요한 순간"이라며 "한인 후세들이 역사를 배우고 나누며 영감을 얻을 수 있는 박물관을 짓는데 헌신해오신 박물관 관계자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사들이 행사에 앞서 자리를 함께 했다. 김상진 기자

미주한인 이민사를 담겠다던 한미박물관에 '역사'가 빠졌다.

21일 밤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윌셔호텔에서 열린 한미박물관 기금모금 만찬행사에 미주 한인 역사를 대표하는 단체들이 초청받지 못했다. 250여 명의 초청자 명단에서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 ▶흥사단 ▶광복회 ▶3ㆍ1 여성동지회 등이 빠졌다.

특히 대한인국민회는 1909년 도산 안창호를 중심으로 조직된 미주 항일독립운동의 중추기관이자 초기 이민자들의 권익과 옹호를 대변했던 미주 이민사의 축이다. 권영신 이사장은 “후대에 역사를 전하겠다는 박물관이 도산의 유지와 이민사를 계승해온 사람들을 외면한 것”이라며 “누구를 위한 박물관인지 묻고 싶다”고 불쾌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미박물관측의 '역사 단체'에 대한 홀대는 박물관의 역할이나 역사 의식의 실종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이날 만찬은 지난해 같은 날 건립안을 발표한 지 꼭 1년 만에 처음 열리는 공개행사다. 전체 한인 커뮤니티의 잔치여야 했지만 사전에 보도자료 한 장 내보내지 않았다.

지난 1년 간을 돌아봐도 박물관측의 커뮤니티 참여 유도 노력은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건립 진척 사안이나 의견 청취를 위한 설명회 역시 한 차례도 없었기 때문이다.

한미박물관의 만찬은 4개월 전 열린 일미박물관(JANM)의 같은 행사와 여러모로 대조적이다.

박물관측은 행사를 위해 개최 5개월 전부터 웹사이트,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외부에 공지했다.

만찬에는 110여 개 기업과 단체가 후원했다. 일본계는 물론이고 미국 방위산업체 노스롭 그루먼, 아메리칸 항공, 유니언뱅크, LA카운티교통국, 잭인더박스 등 주류 대표 기업과 정부 기관까지 지갑을 열었다.

행사장인 보나벤처 호텔 연회장에는 초청인사와 평범한 '민초' 등 1200명이 만석을 이뤘다. 저녁 식사비는 도요타가 후원했다.

이날 일미박물관의 노먼 미네타(86) 이사장의 개회 연설은 이랬다.

“혼란스러운 세상이지만 이세이(이민 1세)와 니세이(2세), 우리 가족들의 이야기는 지금도 생생히 살아있습니다. 우리 정체성을 기록한 박물관의 존재 가치가 왜 중요한지 잊지 말아야 합니다.”

관련기사 LA 한미박물관- 국민회 이민 유물 한국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