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6.19(Wed)

[2보] 지카 감염, 미 본토 모기 첫 사례…플로리다 주지사 "4명 감염 확인"

[디지털 중앙] 기사입력 2016/07/29 09:23

플로리다 주 당국이 해외 여행과 무관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를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금까지 미국에서 보고된 1300건 이상의 지카 감염 사례 중 본토에서 감염됐다는 당국의 발표가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는 모두 해외 여행 중 모기에 물렸거나 지카 발생 지역을 여행하고 온 사람과 성관계를 한 뒤 감염된 것이었다.

당국은 미국 본토에 서식하는 모기가 바이러스를 옮겼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이날 성명을 내고 "지카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인 모기를 직접 발견한 것은 아니지만, 보건 당국의 조사 결과 남성 3명과 여성 1명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스콧 주지사는 "마이애미데이드와 브로워드 카운티에 살고 있는 이들 4명은 모기에 물려 바이러스에 걸렸을 가능성이 크다"며 "그러나 이들이 병원에 입원해야 할 정도의 징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스콧 주지사는 여성의 임신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

[1보] 미 본토 모기로부터 첫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

플로리다에서 미국 본토에서 자생하는 모기로부터 지카 바이러스가 감염된 것으로 보이는 사례가 발견돼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플로리다 주지사는 29일 미국 본토에 있는 모기로부터 지카 바이러스가 옮긴 것으로 보이는 첫 사례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관련 환자는 4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일 기자

관련기사 지카 창궐- 수두증 공포 -생화학 실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