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3.26(Tue)

블라고야비치 감형 불허 “원심 되돌리지 않겠다”

장제원 기자
장제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6/08/1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08/11 14:10

로드 블라고야비치(사진) 전 일리노이 주지사의 감형 시도가 무위로 돌아갔다. 9일 시카고 트리뷴에 따르면, 연방법원 북부지원 제임스 제이글 판사는 “블라고야비치 전 주지사가 훌륭한 아버지임에 틀림없고, 딸들 역시 아버지가 안 계시다는 것을 슬퍼하겠지만 주지사의 잘못은 돌이킬 수 없는 것”이라며 원심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애초 14년형을 받았던 블라고야비치 주지사는 앞으로 8년을 더 콜로라도의 교도소에서 보내야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다.
제이글 판사의 판결이 내려지자 법원 내에 있던 전 주지사의 부인과 딸들은 “너무 가혹한 결정”이라며 흐느끼기도 했다.
한편 블라고야비치 전 주지사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임기를 채우지 못한 일리노이 연방 상원의원 후임자 자리를 놓고 매점매석을 시도했던 혐의로 14년 형을 선고 받고 현재 콜로라도의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