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3.26(Tue)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주장 시위 열려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8/16 14:27

지난 13일 북가주 지역 한인단체 ‘공감’ 회원 6명이 ‘세계 위안부의 날’(8월 14일)을 맞아 UC버클리에서 지난해 한·일간 위안부 합의 무효를 주장하는 시위를 펼쳤다. 이날 시위를 주도한 남미숙씨는 “많은 분들이 8월 14일이 세계 위안부의 날인 것을 모르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표현하며 “앞으로 UC버클리에서 정기적인 시위를 펼치며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많은 사람이 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은 매달 산타클라라 갤러리아 마켓 앞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배제한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의 부당함을 알리는 시위를 펼쳐오고 있다. 이날 UC버클리 스프라울 홀 앞에서 한·일간 위안부 합의의 부당함을 알리고 있는 ‘공감’ 회원들. [사진 캘포커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