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9°

2018.04.22(SUN)

입양인 시민권 취득 캠페인 시작

[LA중앙일보] 발행 2016/09/08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09/07 20:58

3만5000명 추방 위기
'입양인시민권법' 통과 필요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에밀리 워네키(왼쪽) 비시민권자 입양인이 7일 '입양인 시민권 취득을 위한 엽서 캠페인'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오른쪽은 제니 선 민족학교 이민자 권익 디렉터.  김상진 기자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에밀리 워네키(왼쪽) 비시민권자 입양인이 7일 '입양인 시민권 취득을 위한 엽서 캠페인'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오른쪽은 제니 선 민족학교 이민자 권익 디렉터. 김상진 기자

"가족의 의미는 핏줄 그 이상입니다." 민족학교와 미주한인교육봉사단체협의회(미교협)가 공동으로 입양인 시민권취득을 위한 엽서 캠페인 '가족은 DNA를 넘어'를 시작한다.

7일 민족학교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연 두 단체는 "2000년에 통과된 아동시민권법의 허점으로 인해 3만5000명의 해외 입양인들이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엽서 캠페인 동참을 통해 그 허점을 보완한 '입양인시민권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달라"고 당부했다.

민족학교에 따르면 시민권이 없는 입양인들은 학자금지원이나 주택구매시 보조금 혜택, 공공서비스를 받을 수 없고 여권이나 투표권도 부여받지 못한다.

민족학교의 제니 선 이민자권익 디렉터는 "입양인들이 자신을 기억하지도 못하고 언어도 통하지 않는 고국으로 추방될 위기에 처해 있으며 이미 30~40명의 한인 입양인들이 한국으로 강제추방된 상황"이라고 설명하고 "아동시민권법은 꼭 시정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입양인시민권법은 입양날짜에 상관없이 국외에서 입양된 모든 입양인들에게 시민권을 소급 부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본인 거주지역의 연방 의원 사무실에 입양인시민권법을 지원한다는 내용으로 직접 사인한 엽서를 보내거나 웹사이트(bit.ly/Postcard4ACA)에 있는 온라인 엽서를 통해 동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모국 그리는 한인 입양인- 추방-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