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2(Mon)

오바마 "북 핵실험 대가 치러야"… 71차 유엔총회 기조 연설

유길용 기자
유길용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9/2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09/20 20:29

"핵무기 확산 방지 노력 없인
핵전쟁 가능성 피할 수 없어"

버락 오바마(얼굴) 대통령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방침을 시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일 맨해튼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1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모두를 위험하게 한다"며 "북한은 핵실험의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전 세계적으로 핵무기 개발 중단과 감축 노력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가 핵무기 확산 방지 노력을 하지 않고, 또 '핵 없는 세상'을 추구하지 않으면 핵전쟁 가능성을 피할 수 없다"며 "이란이 자국의 핵 프로그램 제한(동결) 조치를 수용함으로써 세계 안보, 그리고 이란과 다른 국가와의 협력 능력을 향상시켰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을 겨냥해 "이런 기본적인 합의를 깨는 어떤 나라든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세계 경제는 모든 이들이 함께 잘 사는 길로 나아갈 필요가 있으며, 단지 소수의 상층부 사람들을 위한 것이 되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성공했고, 북한은 불모지(waste land)"라고도 말했다.

이날 연설은 오바마가 대통령으로서 한 유엔 총회 마지막 연설이다.

세계 지도자들에 대한 마지막 메시지도 남겼다. 오바마 대통령은 권위주의(authoritarianism)를 거부하고 보다 열린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민주주의 대신 독재자(the strong man)를 선호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민주주의는 어려운 일이고, 여러 세대가 걸리지만 그 결실은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또 "오늘날 세상은 폭력도 줄고 과거 어느 때보다 번성하고 있지만, 사람들은 제도에 대한 신뢰를 잃어가는 패러독스로 빠져들고 있다"고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세계 지도자들이 협력과 단합을 바탕으로 한 좋은 모델의 길이나 극심한 분열과 충돌의 세계로 퇴보하는 길 중 한쪽을 선택할 수 있다"며 각국의 협력을 촉구했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임기 중 마지막 총회 개막연설에서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다. 반 총장은 "북한의 핵실험이 지역 및 세계 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나는 북한 지도자들에게 태도를 바꿔 그들의 책무를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UN 유엔 사무총장 구테헤스 전 총리 선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