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4°

2018.09.19(WED)

Follow Us

심상찮은 수백 차례 지진 '빅원' 전조인가

[LA중앙일보] 발행 2016/10/0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6/09/30 20:35

가주 정부 지진 경보 발령
4.3이상 추가 발생 가능성
"단계별 대처 등 대비해야"

솔턴 호수 지진 발생 지점 표시도. 이 지역에서는 2001년과 2009년에 100회가 넘는 지진이 집중적으로 발생했고 다시 이번 주 초에 200회가 넘는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 발생 지점이 샌안드레아스 지진대가 끝나는 곳에 집중되어 있다.

솔턴 호수 지진 발생 지점 표시도. 이 지역에서는 2001년과 2009년에 100회가 넘는 지진이 집중적으로 발생했고 다시 이번 주 초에 200회가 넘는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 발생 지점이 샌안드레아스 지진대가 끝나는 곳에 집중되어 있다.

캘리포니아 긴급사태 처리반이 30일 남가주에 지진 경보를 발령했다. 이 같은 조치는 이번 주 초 남가주 솔턴 호수(Salton Sea) 인근을 중심으로 200여 차례의 지진이 연달아 발생한 데 따른 결과이다.

지진 경보 해당지역은 벤투라, 샌디에이고, 샌버나디노, 리버사이드, 오렌지, 로스앤젤레스, 컨, 임페리얼 카운티 등 샌안드레아스 지진대 남쪽지역에 있는 모든 카운티가 해당된다. 이 지역 주민은 지진 발생에 대비한 피난 요령을 숙지하고 비상 식량 등을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LA에서 남동쪽으로 165마일 떨어진 솔턴 호수 인근에서는 지난 26일 오전 3차례의 규모 4 이상의 지진을 포함해 200회 넘게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주로 봄베이 비치였다. 솔턴 호수 일대 주민은 일상생활에서 계속 진동을 느끼며 불안해하고 있다.

솔턴 호수는 북미판과 태평양판의 경계가 만나는 지역으로 샌안드레아스 지진 단층을 포함한 수십여 개의 단층과 맞닿아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지역이다. 지난 2009년에도 200회 이상의 여진을 겪은 바 있다. 연방지질연구소와 전문가들은 남가주에서 오는 10월 4일까지 추가로 규모 4.3 이상의 지진이 다시 발생할 확률이 최소 3000분의 1, 최고 100분의 1이 된다고 분석하고 있다.

지진학자 루시 존스는 이번에 샌안드레아스 단층 주변에서 규모 4.0이 넘는 지진이 발생한 것은 캘리포니아에서 빅원 발생의 가능성을 한층 높여준 것으로 해석했다.

샌안드레아스 지진대의 남쪽 끝 부분 지역은 1680년에 대형 지진이 일어난 뒤 330년 이상이 지났는데도 아직까지 큰 지진이 없다는 사실에 전문가들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평균 150~200년 마다 한번 정도는 이 지역에서 대규모 지진이 일어나야 하는데 그렇지 않기 때문에 조만간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캘리포니아 긴급사태 처리반의 마크 기라두치 디렉터는 발표문에서 "캘리포니아는 지진의 나라이기 때문에 우리는 항상 방심하지 말고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샌안드레아스 지진대의 지진 위협은 아직 가시지 않고 있다"면서 "이번이 비상사태 대처 방안을 재확인하고 강력한 지진이 발생했을 때 단계별 대처 방식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연방지질연구소는 2008년 솔턴 호수에서 규모 7.8 강진이 발생했을 경우 인근 지역에 미치는 피해 규모를 조사했는데 LA는 약 1분 동안 진동을 느낄 것으로 분석됐다. 1994년 노스리지 지진은 당시 7초 동안 흔들렸었다. 수백 채 이상의 브릭과 콘크리트 빌딩이 무너지고 심지어 철제 빔을 넣은 신축 고층 빌딩도 서너 채 무너질 것으로 예상됐다. 또 인명피해는 사상자 1800명, 부상자 5만 명, 재산피해 규모는 2000억 달러로 추산되고 있다.

관련기사 불의 고리 기후-가주 남미 지진 홍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