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1°

2018.09.26(WED)

Follow Us

LA한인타운에 도산 선생 벽화

이재희 기자
이재희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6/10/13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10/12 20:43

올림픽과 버몬트에

도산 선생 벽화를 그린 뮤랄(mural) 아티스트 조셉 이(왼쪽부터), 매튜 김 대표, 도산 선생 외손자 필립 안 커디씨가 도산 선생의 투옥 중 마지막 모습을 딴 벽화를 바라보고 있다. 김상진 기자

도산 선생 벽화를 그린 뮤랄(mural) 아티스트 조셉 이(왼쪽부터), 매튜 김 대표, 도산 선생 외손자 필립 안 커디씨가 도산 선생의 투옥 중 마지막 모습을 딴 벽화를 바라보고 있다. 김상진 기자

도산 안창호 선생 벽화가 LA한인타운 한복판에 새겨졌다.

한국문화를 알리는 ‘콜(KORE·Keeping Our Roots Eternal, 우리 뿌리를 영원히 간직하자 라는 뜻, 대표 매튜 김)'은 한인타운 올림픽과 버몬트에 있는 건물 벽에 도산 선생의 모습을 그렸다. 벽화 그리는 작업은 지난 7일 시작해 12일 완성했다.

매튜 김 대표는 “최근 한국 인기 예능 프로그램‘무한도전’을 통해 소개된 도산 선생 에피소드를 보고 일제강점기 대한민국의 독립과 미주 한인 이민역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도산 선생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됐다. 나도 잘 몰랐지만 도산 선생을 아예 모르는 한인 2세들이 많더라. 이 같은 현실이 안타까워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벽화 장소는 1903년 미국에 온 후 도산 선생이 한인들을 만나 자주 회의를 했던 교회 주소(1053)와 같은 주소(1053 S. Vermont Ave., LA)의 건물이다.

관련기사 도산 안창호 인권센터 헌액_동상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