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0.17(WED)

Follow Us

[건강이야기] 조금 먹어도 속이 든든해지는 음식

[LA중앙일보] 발행 2016/12/06 스포츠 26면 기사입력 2016/12/05 19:21

살을 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은 무조건 덜 먹으려 드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한 끼를 덜 먹는다고 해도 다음 식사 때 과식하면 아무런 성과도 없다. 따라서 적게 먹고도 배고픔이 사라진다면 칼로리 섭취를 줄일 수 있다. 건강정보 사이트 헬스닷컴이 든든한 느낌을 빨리 갖게 하면서 포만감은 오래 유지하게 해주는 음식과 섭취 요령을 소개했다.

◆감자=감자(또는 고구마)는 배고픔을 몰아내는 저항성 녹말을 가지고 있다. 영국 영양학 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저항성 녹말은 최고 24시간까지 포만감을 갖게 해주어 하루에 대략 320칼로리를 덜 먹을 수 있게 한다.

◆해산물=오메가-3 지방산을 함유하고 있는 생선들은 여러 시간 동안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나지 않게 해준다. 유럽 임상영양학 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생선을 먹는 사람들은 육류를 먹은 사람보다 포만감을 더 느끼고 다음 식사에서 75칼로리 정도 덜 먹게 된다고 한다.

◆견과류=견과류에 있는 섬유소 단백질 지방의 3가지 성분은 포만감을 갖게 하여 하루 종일 칼로리 섭취를 다소 줄일 수 있다(더불어 신진대사를 11%까지 증대시킬 수 있다).

◆오트밀=오트밀에는 베타 글루칸이라는 속을 든든하게 해주는 섬유소가 있는데 이것은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인 콜레시스토키닌(CCK)의 분비를 촉진시킨다.

◆콩류=콩에는 포만감을 높이는 섬유소와 단백질이 균형을 이루고 있다.

관련기사 건강 이야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