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19.07.20(Sat)

세월호 7시간, 대통령은 피곤해 보이게 머리손질

일간플러스 취재팀
일간플러스 취재팀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6/12/07 스포츠 0면 기사입력 2016/12/06 16:32

세월호 당일 청와대로 미용실 원장 불러
박 대통령 전속 미용사
"오후 3시쯤 출근해 비상사태에 맞게 의도적 머리손질"

미디어오늘은 세월호 참사 당일 2014년 4월16일 박근혜 대통령이 미용사를 불러 머리손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강남구 청담동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정모 원장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날 12시께 청와대에서 머리 손질을 위해 급히 들어오라는 연락을 받았으며 승용차로 한시간 가량 이동해 청와데 관저로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오후 1시부터 머리손질을 시작했다면 해양경찰이 수중수색 작업을 시작한 시각과 겹친다는 결론이다.박 대통령이 올림머리를 한 시간은 오후 1시에서 오후 3시 사이로 보인다며 골든타임 와중에 최소 90분을 허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오후 5시가 넘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구명조끼를 학생들은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듭니까"라고 묻는 등 전혀 상황 파악을 못한듯한 발언을 내놨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머리가 왜 평소와 달랐느냐는 인터뷰에서 " 당시 비상사태였잖아요"라며 의도적으로 머리를 비상사태에 맞게 손질했다는 식으로 답변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국정조사 청와대 기관보고에서 이영석 청와대 경호실장이 '참사당일 외부에서 대통령 관저로 들어온 인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고 전하고 이런 증언들이 거짓으로 들어나게 됨으로써 경호실에 대한 특검의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편 고발뉴스는 "박 대통령이 오전 중 리프팅 시술 등을 받으며 쉬던 중 세월호 참사의 심각성을 뒤늦게 깨닫고 중앙재해대책본부에 나가기 위해 급히 헤어디자이너를 불러들인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힘을 얻게 됐다"며 여전히 세월호 참사 당일 피부 리프팅 시술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미디어오늘과 머니투데이 그리고 고발뉴스 보도는 세월호 참사 7시간 컨트롤 타워 부재가 박 대통령이 세월호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했거나 무시해 벌어진 결과로 해석될 수 있어,차후 국민여론이 더욱 악화될 지 모른다는 가능성을 열어놓게 됐다.

미디어오늘은 탄핵발의안에는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지시 부재, 그에 따른 대통령의 직무유기 혐의가 들어가 있지만 대통령의 구체적인 행적은 나오지 않아 근거 부족의 비판에 직면해 있었다면서 이번 보도에 따라 박 대통령이 부절적한 행적으로 직무를 소홀히 한 것으로 볼 수 있어 탄핵 의결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박근혜 탄핵 투표 12월 9일-특검 수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