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되살아난 위안부 왜곡 망동
피해자 기림비 설치 버겐카운티에
일본 극우세력 허위 선전물 발송
"자발적 참여해 많은 돈 벌어" 주장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12/0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12/06 19:38
  • 스크랩
일본 극우세력이 뉴저지주 버겐카운티정부에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위안부 역사 왜곡 선전물. 일본 도쿄 우체국 소인이 찍힌 이 선전물에는 한국인 여성들이 자발적으로 위안부가 됐고, 한국인들이 가난한 여성을 납치해 위안부로 팔았다는 날조된 내용들이 실려 있다.
일본 극우세력이 뉴저지주 버겐카운티정부에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위안부 역사 왜곡 선전물. 일본 도쿄 우체국 소인이 찍힌 이 선전물에는 한국인 여성들이 자발적으로 위안부가 됐고, 한국인들이 가난한 여성을 납치해 위안부로 팔았다는 날조된 내용들이 실려 있다.
일본 극우세력의 위안부 관련 거짓 망동이 되살아났다.

6일 뉴저지주 버겐카운티정부가 본지에 제보한 내용에 따르면 일본 극우세력이 발송한 것으로 추정되는 위안부 역사 왜곡 선전물이 카운티정부로 5일 배달됐다. 우편엽서 형태의 이 선전물은 지난 11월 26일 일본 도쿄에서 발송됐으며 수신인을 '버겐카운티정부 담당자'로 명시했다.

카운티정부가 받은 선전물은 총 2장으로 '일본군 위안부 여성들이 자발적으로 참가했으며 많은 보수를 받았다'는 내용과 '한국인들이 자국의 가난한 여성을 납치해 위안부로 팔았다'는 내용 등이 영어와 일본어로 적혀 있다.

발송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명시되지 않은 채 'office Zon'이 제작했다고만 돼 있다. 하지만 선전물의 내용을 감안하면 일본 극우단체가 카운티정부로 보낸 것으로 보인다.

해당 선전물을 확인한 존 호건 버겐카운티 클럭은 "위안부 역사를 왜곡한 내용으로 한시라도 빨리 한인사회에 알려야겠다고 판단했다"며 "카운티정부는 이 같은 역사 왜곡 선전물에 현혹되지 않고 여성 인권 보호 메시지를 담은 위안부 기림비 보존과 교육에 더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버겐카운티 정부는 지난 2013년 해켄색의 카운티 법원 앞에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를 설치했다.

이곳에는 위안부 기림비 외에 흑인 노예제도 나치의 홀로코스트 아이리시 대기근 아르메니안 대학살 등 인권 문제를 담은 기림비들이 함께 세워져 있다.

기림비가 설치된 지 3년이 지났지만 버겐카운티정부를 대상으로 기림비 철거를 희망하는 일본 극우세력의 활동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이 선전물은 한국인 여성들이 자발적으로 일본군 위안부가 됐으며 많은 돈을 받았다는 일본 극우세력의 종전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또 "한국인들이 농촌 지역의 가난한 여성들을 유괴.납치해 창녀로 팔았다. 이 같은 범죄는 한국인들이 자행했다"는 주장도 담겼다.

그러나 이 같은 주장은 생존해 있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수많은 증언을 무시하는 것이며 각종 사료에 기록된 일본군 위안부 인권 유린 실태를 왜곡하는 것이다. 카운티정부 측도 "해당 선전물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는 입장이다.

일본 극우세력은 지난 수년간 위안부 역사 왜곡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2012년 5월 일본 국회의원 네 명이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 정부를 찾아 팰팍 기림비를 철거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으며 이후에도 일본 극우세력은 팰팍.포트리 등 많은 지방정부에 위안부 역사 왜곡 내용이 담긴 선전물을 수 차례 보냈고 뉴저지 일간지 '스타레저'에 역사 왜곡 광고를 싣기도 했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