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7.23(Tue)

'불체 학생 보호 대학' 연방지원금 중단 위기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12/10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6/12/09 17:20

공화 의원 "처벌 마땅"…법안 추진
전국 주요 대학 확산 추세에 찬물

불법 체류자 추방 단속 정책에 불응하는 대학의 연방지원금을 중단하는 법안이 발의될 전망이다.

지난 7일 의회 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앤디 해리스(공화·매릴랜드) 연방하원의원은 불체 학생 보호를 선포하며 연방 당국의 불체자 단속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밝힌 대학에 연방지원금을 전면 중단하는 내용의 법안 발의를 추진 중이다.

해리스 의원은 "의회는 준법 정신과 시민들의 안전을 보호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며 "연방정부 지원금에 의존하면서도 당국의 불체자 추방 단속에 협조하지 않고 캠퍼스를 이른바 '무법 지대'로 만드는 행위는 처벌 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선 결과를 통해 국민은 강경 이민 정책을 지지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고 덧붙였다.

연방지원금 수혜 대학 가운데 현재까지 불체 학생 보호 캠퍼스로 선포한 곳은 펜실베이니아대(유펜)와 컬럼비아·웨슬리안대다. 에이미 굿맨스 유펜대 총장은 지난달 30일 연방 이민 당국의 불체자 추방 단속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공표했다. 이민 단속 요원들은 이민법원 판사로부터 받은 소환장 없이 캠퍼스에서 단속 작업을 진행할 수 없으며, 학교 측은 당국에 불체 학생 관련 개인정보를 일체 넘기지 않겠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아이비리그 대학 가운데 불체 학생 보호 캠퍼스 지정을 선언한 곳은 유펜이 유일하다.

굿맨스 총장은 연방지원금 중단 법안과 관련, 대변인을 통해 "법을 준수하는 한도에서 불체 학생들을 적극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뉴욕주립대(SUNY) 등 일부 대학생들의 불체 학생 보호 움직임은 여전히 거세다. SUNY 총학생회와 일부 사회학과 교수 등은 낸시 짐퍼 SUNY 총장에 "불체 학생들이 추방 공포에서 벗어나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로 SUNY도 불체 학생 보호 캠퍼스로 선포해달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온라인 청원 운동도 진행 중이다. SUNY 계열 대학은 올바니·버펄로·빙햄튼·스토니브룩 등 4대 종합대학을 포함해 총 64곳으로, 재학생은 약 46만5000명에 달하며 연방지원금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다.

관련기사 중앙일보 기획-국적 없는 아이들- 불체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