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8.20(Tue)

프린스턴대 한인 유학생 숨진 채 발견

 서한서·황주영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황주영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12/2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6/12/19 19:12

'민사고 출신 엄친아' 유명세
범죄 흔적 없어 타살 아닌 듯

프린스턴대의 한인 유학생이 자신의 기숙사 방에서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프린스턴대 발표에 따르면 18일 오전 이 대학 2학년 신원식(19)씨가 기숙사 '포브스칼리지'에 있는 자신의 방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학교 측은 이날 오후 3시쯤 신씨의 사망 소식을 학생들에게 e메일로 알리고 유족에게 조의를 표했다.

서울 출생인 신씨는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프린스턴대에 입학한 수재다. 특히 지난해 한국의 TV방송에서 진행한 10대 학생 토크쇼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장래가 촉망되던 한인 젊은이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학교 전체는 물론 한인사회도 큰 충격에 빠졌다.

교지 '프린스토니안' 보도에 따르면 신씨의 상태를 염려한 한 친구가 학교 공공안전부서에 신고를 했고 이 과정에서 사망한 신씨가 발견됐다. 학교 측은 신씨의 죽음과 관련해 "어떠한 범죄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혀 타살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정확한 사인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19일 학교 대변인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사인에 대한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라며 "유가족 요청에 따라 자세한 정보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머서카운티 검시소 측은 "신씨의 부검 결과가 오늘(20일)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씨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전해지며 그와 가까웠던 한인 학생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한 한인 여학생은 "충격이고 믿을 수가 없다. 자살은 말이 안 된다"며 "원식이가 평소에 록음악과 아카펠라에 심취해 있었다. 워낙 성격도 좋고 명랑해 친구도 많았고 인기도 엄청났다"고 말했다.

다른 여학생도 "그의 죽음에 대해 학교 측이 밝히지 않아 가까운 친구들도 정확한 사인을 알지 못하는 상태"라고 말했다.

또 일부에서 제기된 신씨의 사인이 음주와 관련됐다는 루머에 대해 이 학생은 "마지막으로 신씨를 본 학생에 따르면 술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사인에 대해 근거 없는 추측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신씨가 학업 스트레스로 힘들어했다는 반응도 있었다. 신씨와 같은 학과의 한 학생은 "원식이가 지난 학기에는 4개 수업을 들었는데 이번 학기에 6개로 늘리며 심적으로 힘들어 했다. 공부를 엄청 잘하는 친구인데도 학기 중간에 한 과목 수강포기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신씨는 이 대학에서 신경과학을 전공 중이었으며 한인학생회 임원으로 활동했다. 또 대학 록밴드의 보컬을 맡았으며 프린스턴대 교지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는 등 활발히 학교 생활을 했다.

지난 4일에도 페이스북에 8일 열린 프린스턴대락앙상블(PURE) 공연을 홍보하며 친구들의 참석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국의 신씨 유가족은 19일 뉴욕에 도착해 20일 학교를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조기 유학생 장 단점-美 대학 유학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